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김장겸 개인문제 아냐…공영→노영 음모, 대국민투쟁"

중앙일보 2017.09.02 16:45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박종근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박종근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체포영장이 발부된 김장겸 MBC 사장과 관련해 "MBC 사장 개인의 문제가 아니다"며 총력 투쟁을 예고했다.
 
2일 홍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현 정부가 추진하는 방향을 보니 더 지켜보다가 나라가 망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홍 대표는 이번 사태는 문재인 정부의 공영방송 장악 음모라고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하며 "MBC, KBS를 노영방송으로 만들어서 정권의 나팔수로 만들겠다. 그것이 이번 사태의 본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김 사장이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으면 진술서를 받아서 검찰로 이첩하면 된다"며 "그런데 중대성, 긴급성도 없고 비례 원칙에도 반하는 체포영장을 청구해서 공영방송을 노영방송으로 만들겠다고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우택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원내에서 적극적으로 투쟁하고, 저는 대국민 투쟁을 하겠다"며 "그렇게 하지 않으면 노리갯감, 우스갯감이 돼 저들이 노리는 '보수 우파의 궤멸 작전'의 희생물이 된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