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지하벙커’정조준…미사일 ‘탄두 중량 확대’ 논의

중앙일보 2017.09.02 15:39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간 미사일 지침을 한국 측이 희망하는 수준으로 개정한다는 원칙에 합의했다. 이에 한국군이 보유한 탄도미사일의 탄두 최대 중량을 현재 500㎏에서 1t 이상으로 확대하는 방안이 가시화되고 있다.

미 군함이 29일(현지시간) 하와이에서 탄도미사일 요격시험 성공하는 장면[AP=연합뉴스]

미 군함이 29일(현지시간) 하와이에서 탄도미사일 요격시험 성공하는 장면[AP=연합뉴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1일 오후 11시 10분부터 약 40분간 전화통화를 하면서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고자 대한민국의 국방력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2일 서면브리핑에서 밝혔다.
 
현재 한미 미사일지침은 2012년에 개정된 것으로 사거리는 800㎞, 탄두 중량은 500㎏으로 제한돼 있다. 문 대통령은 7월 29일 북한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 시험발사를 강행하자 문 대통령은 "한·미 미사일지침 개정과 관련한 실무 협상을 개시하라"고 지시했고 미국이 동의해 실무 절차가 시작됐다. 정부는 사거리보다는 탄두 중량을 1t 이상으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군의 미사일 능력을 높이는 것은 북한이 거듭된 경고에도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를 고집하는 상황에서 유사시 북한을 때릴 힘을 키워놓아야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의지를 꺾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한국 정부가 미사일 지침 개정을 추진한 것도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본격화되면서부터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7월 28일 ICBM급인 '화성-14형'을 2차 발사한 직후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과 관련한 실무 협상을 개시하라고 지시했고 미국이 동의해 현재 실무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정부는 미국과 추가 협의를 거쳐 협상단을 꾸린 뒤 미국과 공식 협상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일단 10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한미안보협의회(SCM)에서 협상계획이 구체화할 가능성이 크다.
 
외교부 관계자는 “한미 정상 차원에서 미사일 지침 개정에 대한 공감대가 이뤄졌기 때문에 원만하게 협상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만약 한국 정부의 희망대로 향후 협상을 거쳐 사거리 800㎞ 탄도미사일(현무-2C) 기준으로 탄두 중량이 1t 이상으로 늘어날 경우 전문가들은 한국 군의 대북 억제력이 상당히 증가할 것이라는 평가를 내놓고 있는데, 특히 자강도나 백두산 삼지연 등에 구축된 것으로 알려진 지하벙커를 파괴할 수 있는 능력도 갖출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군의 한 관계자는 “탄두 중량 500㎏과 1t의 차이는 파괴력 면에서 비교할 수 없다”면서 “800㎞ 미사일의 탄두 중량을 1t으로 늘리면 300㎞, 500㎞ 미사일의 탄두 중량도 늘 수 있을 것”이라고 관련 내용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