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작업중 맨홀 빠진 신고리원전 협력업체 직원, 숨진 채 발견

중앙일보 2017.09.02 15:22
신고리원전 1호기. [중앙포토]

신고리원전 1호기. [중앙포토]

신고리원전 1호기 배수구에서 작업 중 맨홀에 빠져 실종된 협력업체 직원 김모씨(49)가 이틀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2일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는 이날 오전 11시 50분 김 씨가 빠진 맨홀과 연결된 배수구에서 3m 떨어진 지점에서 숨져있는 것을 민간 잠수사가 발견했다고 전했다.
 
이 배수구는 원전 온배수를 바다로 보내는 역할을 한다.
 
경찰과 구조당국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2시께 다른 협력업체 직원 2명과 함께 배수구 거품제거 작업을 위해 안전고리대를 설치하다가 맨홀에 빠져 실종됐다.
 
사고 직후 구조당국은 실종지점에 수중카메라를 투입, 수색을 진행했지만, 시야가 확보되지 않고, 물살이 빨라 구조에 어려움을 겪었다.
 
또 김 씨가 물살에 휩쓸려 바다로 떠내려갔을 것으로 추정, 해경이 주변 해역으로 수색 범위를 확대하기도 했다.
 
경찰은 김 씨가 맨홀 뚜껑을 혼자 들고 있다가 힘에 부쳐 맨홀 안으로 떨어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