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초등학생 집단 장염 발병' 맥도날드, 결국 불고기버거 판매 중단

중앙일보 2017.09.02 14:59
맥도날드 불고기버거세트.

맥도날드 불고기버거세트.

맥도날드 불고기 버거를 먹은 어린이들이 집단 장염에 걸렸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맥도날드가 전국 모든 매장에서 해당 햄버거 판매를 중단한다.  

 
2일 맥도날드는 공식 입장을 내고 "전주 지역 매장을 다녀간 고객이 질병을 호소하고 있는 점에 대해 매우 안타깝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번 사안을 매우 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모든 매장에서 불고기 버거 판매를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맥도날드에 따르면 전주에 있는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햄버거를 사 먹은 초등학생 7명과 교사 1명 등 8명이 장염에 걸렸다며 지난달 28일 맥도날드 측에 민원을 제기했다.  
 
이들은 지난달 25일 오후 6시쯤 전주에 있는 한 교회에서 단체로 맥도날드를 방문했으며 복통과 설사, 고열 등 장염 증세를 보인 초등학생 7명은 전부 불고기 버거를 먹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오전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관할 보건소에서는 원인 규명을 위해 맥도날드를 상대로 조사에 착수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전주 지역 매장을 이용했던 고객들의 발병 원인을 찾아내기 위한 정부 당국의 조사에 성실히 협조하고 있으며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기 전에 선제적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맥도날드는 앞서 지난 7월 아이가 고기패티가 덜 익은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고 햄버거병으로 알려진 '용혈성요독증후군(HUS)'에 걸렸다며 피해자 가족이 맥도날드 한국지사를 식품 안전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소했다.
 
추가 고소가 이어지면서 유사사례 피해 아동은 총 5명으로 늘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