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대형 쇼핑몰서 칼부림으로 여직원 사망…30대 男 도주 뒤 투신

중앙일보 2017.09.02 13:12
서울의 한 대형 쇼핑몰에서 30대 남성 직원이 옆 매장의 50대 여성 직원을 흉기로 살해했다. 이 남성은 범행 직후 건물에서 투신해 중태에 빠졌다.
 
2일 서울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50분께 강서구의 한 쇼핑몰에서 직원 최 모(31)씨가 옆 매장 직원인 50대 여성 A씨를 흉기로 찔렀다. 목 부위를 다친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최 씨는 범행 뒤 자신을 뒤쫓는 남성 손님을 피해 달아나다가 1층에서 지하 1층으로 뛰어내렸다. 이 과정에서 최 씨는 크게 다쳐 생명이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바로 옆 매장에서 근무한 두 사람은 평소 사이가 좋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최씨가 회복하는 대로 살인 혐의를 적용해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