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내 고향 찾은 홍준표 대표 "촌년이 출세했다" 농담

중앙일보 2017.09.02 08:59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달 31일 2023 세계잼버리대회가 열릴 전북 부안 새만금 부지를 방문했다. 부인 이순삼 여사와 함께 부안을 찾은 홍 대표는 지역 연고를 언급하며 지역 민심에 다가가려 하는 모습을 보였다.
 

홍준표 대표 부부, 전북 찾아 호남 민심 구애

홍 대표는 이날 "80년 5월부터 81년 6월까지 부안 읍내에서 부안군민으로 살았다"며 "처가 동네 와서 방위소집을 13개월 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 여사는 전북 부안 줄포 출신이다. 
[사진 SBS 방송 캡처]

[사진 SBS 방송 캡처]

홍 대표는 이 여사를 소개하면서 "촌년이 출세했습니다"라고 우스갯소리를 하기도 했다. "아이고. 반갑습니다"라고 인사하는 이 여사를 보며 홍 대표는 다시 한번 "줄포 촌년이 정말 출세했습니다"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또 "야당 대표를 하면 정부 예산을 깎는 게 역할이나 부안군이 필요한 예산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잘 이야기해보겠다"고 해 지역 주민들의 박수를 받았다. "나는 호남 사위"라며 한국당에 대한 관심도 호소했다.
 
홍대표는 전북 방문에 앞서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호남에서 우리가 왜 이렇게 푸대접, 홀대받아야 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5·18 특별법을 만들고 5·18일 민주화 운동이라 규정한 것도 우리"라면서 "5·18 주범인 전노(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를 우리가 다 처단했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호남 지역을 가서 호남 분들에게 이런 문제를 들어 이제 우리를 더 핍박하거나 홀대하지 말아줬으면 좋겠다고 말할 것"이라며 "DJ·노무현 대통령이 5·18 문제를 해결한 게 아니라 YS정부 당시 신한국당이 해결했다. 그렇기 때문에 더는 우리를 핍박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호소하고 오겠다"고 목소리를 높인 바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