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유정 ‘주식 대박’ 논란에 자진사퇴, 고위직 5번째 낙마

중앙일보 2017.09.02 01:21 종합 5면 지면보기
‘주식 대박’ 논란에 휩싸였던 이유정(사진)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1일 자진사퇴했다. 지난달 8일 지명 이후 24일 만이다. 차관급 이상 인사 중 안경환(법무부)·조대엽(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김기정 국가안보실2차장,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이어 다섯 번째 낙마자다.
 

청와대 인사검증 놓고 책임론 나와
야권, 박성진 장관 후보 반대 계속
인사청문회 늦추고 퇴진 압박

바른정당, 주식 조사 진정서 제출
금융위, 사퇴 뒤에도 조사 가능성

이 후보자는 입장문을 통해 “저의 문제가 임명권자와 헌법재판소에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은 원하는 바가 아니다”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그러면서 “주식 투자 논란이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 후보자는 고위험이 따르는 일부 코스닥 종목에 단기간 투자해 12억원이 넘는 고수익을 올렸다. 특히 ‘가짜 백수오’ 파문이 일었던 내츄럴엔도텍 주식의 경우 이 후보자가 근무했던 법무법인 원이 사건을 맡은 적이 있고, 상장 5개월 전에 매수해 논란이 일었다. 바른정당 등은 미공개 내부자 정보로 투자했을 의혹을 제기했고, 오신환(바른정당) 의원의 진정으로 금융위원회가 주식 거래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기 직전이었다. 금융위 관계자는 “진정서가 접수되면 통상적으로 거치는 절차가 있다. 정치적인 것과 별개로 이 경우에도 그런 과정을 거치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의 사퇴 후 자유한국당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이 후보자는 이권 변호사”라며 “사퇴는 너무나 당연하고 범법행위에 따른 사법적 판단이 따라야 한다. 또 (청와대의) 인사 검증에 철저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후보자는 입장문에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불법적 거래를 했다는 의혹들은 분명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주식 투자와 관련해 억울한 부분이 많은 것으로 안다. 불법적인 일은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에 이어 국민의당 등 야권은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를 정조준하고 나섰다. 박 후보자는 1919년 임시정부 수립이 아닌 48년 정부 수립을 건국으로 보고, 이승만 정부를 긍정 평가하는 내용의 글 등을 썼다가 뉴라이트 계열 학자로 지목당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박 후보자의 해명을 보면서 4차원 정신세계를 보는 듯했다”며 “4차 산업혁명을 이끌 부에 4차원 인사가 웬 말이냐”고 주장했다. 전날 박 후보자는 기자회견에서 “건국과 정부 수립이 다르다는 것을 이번에 처음 알았다. 역사에 무지해 생긴 일”이라고 해명했다.
 
야권은 당초 7일 실시할 예정이던 박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도 11일로 늦췄다. 시간을 벌어놓고 청와대 쪽에 퇴진 압박을 강화하겠다는 계산이다. 하지만 청와대는 더 이상의 낙마는 없다며 ‘마지노선’을 설정해 놓았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주재한 현안 점검회의에선 “장관 업무를 수행하는 데 지장이 없다”는 결론이 나왔다. 청와대 인사는 “역사 인식과 정체성에 대한 문제 제기는 과하다”고 말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