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게 진짜 내 모습”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공개한 생얼

중앙일보 2017.09.02 00:46
[사진 브리트니 스피어스 인스타그램]

[사진 브리트니 스피어스 인스타그램]

미국 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화장하지 않은 ‘민낯’을 공개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게 진짜 내 모습이다. 여러분 만나서 반가워요”라며 해당 사진을 올렸다.
 
[사진 브리트니 스피어스 인스타그램]

[사진 브리트니 스피어스 인스타그램]

 최근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최근 두 아들 숀(11)과 제이든(10)이 각각 35세가 될 때까지 1억5000만 파운드(한화 약 2200억원)의 재산을 단계적으로 허락한다는 내용의 신탁을 들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만약 브리트니가 사망하더라도 18세 이전까지는 유산을 받지 못한다. 18세에 일부 유산을 상속받을 수 있으며, 25세에 더 많은 유산을, 35세에 완전한 유산을 받을 수 있다.
 
 브리트니는 지난 2004년 제이슨 알렌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결혼식을 올린 뒤 55시간 만에 이혼했다. 이후 케빈 페더라인과 결혼해 두 아이를 낳았지만 2006년 이혼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