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원랜드호텔, 수영장서 6세 아이 숨진 사고 뒤에도 3시간 영업”

중앙일보 2017.09.01 19:30
강원랜드 호텔 수영장[사진 강원랜드 홈페이지]

강원랜드 호텔 수영장[사진 강원랜드 홈페이지]

1일 오후 3시께 강원 정선군 사북읍 강원랜드호텔 수영장에서 A(6)군이 물에 빠져 숨졌다. 수영장 이용객이 1.3m 깊이 성인용 수영장에 빠진 A군을 구조해 119에 신고, 30여 분 만에 병원으로 옮겼으나 목숨을 잃었다.

 
 당시 A군을 구조한 이용객은 이날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수영장 내 안전요원이 있었지만 5분이 넘게 사고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며 "튜브도 없이 성인용 수영장에 아이가 맨몸으로 들어갔는데 아무런 안전관리를 하지 않을 수 있느냐"고 말했다.
 
 호텔 측은 사고 후에도 수영장 이용객들에게 아무런 설명이나 대책 없이 3시간 가까이 수영장을 운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군을 구조한 이용객은 연합뉴스를 통해 "호텔 관계자에게 '사람이 죽었는데 어떻게 수영장을 그냥 운영할 수가 있느냐'고 따졌더니 그제야 '사람들을 다 내보내고 폐쇄한다고 했다'"며 "호텔 측의 안이한 태도가 불편했다"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