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대영·김장겸 "퇴진하라" 뭇매…아수라장 된 '방송의 날' 행사

중앙일보 2017.09.01 18:37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제54회 방송의 날’ 행사에 참석한 고대영 KBS 사장과 김장겸 MBC 사장이 KBS와 MBC 노조원들로부터 “퇴진하라”는 구호로 뭇매를 맞았다.
 
김 사장이 이날 행사장에 등장하자 노조원들은 그를 향해 “후배들 학살하고 오른 사장 자리가 좋은가” “여기가 어디라고 오는가” “즉각 퇴진하라” 등을 연호했고, 노조원들과 경호원들 간에 실랑이가 벌어지면서 행사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김 사장은 밀려드는 인파에 넘어질 뻔하다가 잃어버린 명찰을 찾지 못한 채 행사장에 겨우 들어갔다.  
 
MBC 김장겸 사장이 1일 오후 서울 63빌딩에서 열린 '방송의 날' 행사에서 참석했다가 노조의 퇴진 요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MBC 김장겸 사장이 1일 오후 서울 63빌딩에서 열린 '방송의 날' 행사에서 참석했다가 노조의 퇴진 요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고 사장은 김 사장과 달리 귀빈통로를 통해 행사장으로 들어간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자 노조원들은 퇴진을 요구하는 피켓을 들고 “고대영은 물러나라”를 외쳤다.  
 
노조원들은 고 사장에 대해 “출근할 때도 개구멍, 퇴근할 때도 개구멍으로 드나들더니 방송의 날 기념식마저 개구멍으로 들어가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행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여야 지도부는 전면 불참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일정 등을 불참 이유로 밝혔지만 사실상 KBS·MBC 파업을 염두에 둔 결정이 아니겠냐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KBS와 MBC, 전국언론노동조합은 4일 ‘동시 총파업’에 돌입한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