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축구대표팀 주장 김영권, "제 발언은 그런 의도가 아니었다...국민들께 죄송"

중앙일보 2017.09.01 17:35
이란과의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을 하루 앞둔 지난달 30일 오후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주장 김영권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란과의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을 하루 앞둔 지난달 30일 오후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주장 김영권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 발언은 그런 의도가 아니었습니다. 국민들께 죄송합니다."
 
이란전 후 발언으로 논란이 됐던 축구대표팀 주장 김영권(광저우 헝다)이 울먹거리는 목소리로 사과했다.  
 
김영권은 1일 인천공항을 통해 우즈베키스탄으로 출국하기 앞서 가진 인터뷰에서 "경기를 풀어나가는 과정에서 어려운 부분이 있어 그렇게 이야기했다. 선수들끼리 소통이 잘 안됐다는 답변을 하다가 내 뜻이 잘못 전달됐다"며 "나쁜 의도를 갖고 이야기했다면, 이 자리에 설 수 없었을 것이다. 제 발언으로 인해 화난 분들이 있다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영권은 지난달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차전에서 0-0으로 비긴 뒤 인터뷰에서 "경기장 안에서 관중들의 소리가 크다보니 선수들이 소통하기 굉장히 힘들었다. 소통을 계속 연습해왔는데 소리를 질러도 잘 들리지 않아 답답했다"고 말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에는 6만3124명의 관중이 찾아 응원전을 펼쳤다. 일부 축구팬들은 "김영권이 무승부의 책임을 관중들에게 돌리는 것인가"라며 분노했다. 이란전 다음날까지 김영권은 포털사이트 실시간검색어 1위에 올랐다.  
 
'대표팀에 악영향을 준 것 아니냐'는 질문에 김영권은 "그 부분을 가장 염려하고 있다. 나 혼자만의 문제다. 우즈베키스탄전 결과에 영향을 받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태용 대표팀 감독은 "김영권 인터뷰 의도가 잘못 전달됐다. 6만여 관중에게 감사하게 생각한다. 우즈베키스탄전까지 힘을 실어줬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대표팀은 5일 밤 12시 타슈켄트에서 우즈베키스탄과 최종예선 10차전을 치른다. 1일 오후 결전지로 떠났다.  
 
영종도=박린 기자 rpakr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