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 국대축구 보며 다시 회자되는 박지성의 남아공 월드컵 출사표

중앙일보 2017.09.01 16:34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2010년 5월 16일 남아공월드컵 축구대표팀 주장이던 박지성 선수는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국민들에게 출사표 형식의 편지를 보냈다. 31일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의 부족한 경기력에 비난 여론이 일면서 이 편지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이번 국가대표팀 주장 김영권 선수가 "관중의 함성소리 때문에 의사소통이 어려웠다"며 응원단 탓을 한 인터뷰로 인해 더 화제가 되고 있다.
 
아래는 당시 박지성의 출사표 전문이다.
 
이제 결전의 시간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이번 평가전을 끝으로 저희는 대한민국을 떠납니다. 저희의 목표는 원정 첫 16강 진출입니다.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물론, 8강 이상 갈 수 있으면 더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리스,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 상대팀들은 강합니다. 누군가 저에게 자신 있냐고 물어본다면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저는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것만큼 특별한 선수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제가 아닌 대한민국엔 특별한 힘이 있습니다. 그것은 동료들의 눈에서도 보입니다.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붉은 악마의 함성에서도 들립니다. 사람들은 그것을 '투혼'이라 부릅니다.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저는 그것을 '팀'이라고 부르고 싶습니다. 축구는 팀의 싸움입니다. 아무리 훌륭한 선수가 있어도 하나로 힘을 모으지 못하면 언제든 무너지게 되어있고, 최고의 선수가 없더라도 팀이 하나로 힘을 모으면 어떤 강팀도 이길 수 있습니다.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누군가 다시 저에게 자신 있냐고 물어본다면 대한민국은 꼭 해낼 것이라고 말하겠습니다.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개개인으로서는 평범할 수 있지만 하나로 뭉쳤을 때 누구보다 강한 투혼의 팀, 그것이 바로 대한민국 팀이기 때문입니다.
 
2010년 5월 16일, 대한민국 국민께
월드컵 축구대표팀 주장 박지성 드림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