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동민, 악플러 100여명 고소…"오랫동안 정신과 치료받아"

중앙일보 2017.09.01 16:06
 개그맨 장동민이 1일 인터넷 악플로 인해 오랜 기간 정신과 치료와 상담을 받아왔다며 네티즌 100여 명을 고소했다.
 
소속사 코엔스타즈는 이날 “장동민은 자신과 가족, 지인에 대한 심한 욕설 등 악플을 단 네티즌 100여 명에 대해 모욕죄로 서울 강동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개그맨 장동민. [중앙포토]

개그맨 장동민. [중앙포토]

소속사는 “악플러들의 언사는 이미 수인하고 묵과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며 “장동민은 자신의 방송 퇴출을 부추기거나 자살을 원한다는 댓글 등으로 심리적 압박을 받았고 오랫동안 정신과 치료와 상담을 병행했다”고 전했다.
 
이어 “일부 남성혐오 사이트에서 장동민을 ‘한남충’의 대명사로 지목해 확인되지 않은 루머를 퍼트리고, 이런 악의적인 댓글들이 온라인상에서 대두되고 있는 남녀 간 성 대결로변질되고 있다는 점에서 사태의 심각성을 느끼고 있다”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오랜 논의 끝에 장동민을 설득해 고소하기로 결정했다”며 “악플러들에 대해서는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