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부근 삼성전자 대표 “경영 공백, 참담할 정도로 애로 느껴"

중앙일보 2017.09.01 11:58
총수의 장기 부재가 우려되는 가운데 삼성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인수합병(M&A) 등 기업의 미래를 결정할 의사결정 과정에서 오너십의 공백은 치명적이다. 실제 올들어 이재용 부회장 구속 이후 삼성전자가 성사시킨 굵직한 M&A는 한 건도 없었다. 지난해에는 글로벌 1위 전장 기업인 미국의 하만 인수 등 6건의 M&A를 성사시킨 것과 대조적이다.
31일(현지시간) 오후 독일 베를린에서 ‘국제가전박람회(IFA) 2017’ 개막을 하루 앞두고 열린 윤부근 소비자가전(CE)부문 대표(사장)의 간담회에서도 이 문제가 집중 거론됐다. 윤 대표는 총수 부재로 사업에 지장이 있지 않느냐는 기자들 질문에 “미래를 위한 투자라든지 사업구조 재편에 대한 애로사항이 많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삼성을 ‘여러 척이 공동 작업하는 어선의 선단’에 비유했다. 그는 “저처럼 선단에서 한 배의 선장 역할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지만, 선단장이 부재중이라 정보기술(IT) 업계 변화에 제대로 적응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 부회장의 공백을 선단 전체를 이끄는 리더에 비유한 것이다. 

IFA 열린 독일서 간담회 열고 속내 토로
"당장 내년 경영계획이야 짜겠지만
통찰력 갖고 미래 만드는 일 전혀 못해"

윤부근 사장이 31일(현지시간) IFA가 열리는 독일 베를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경영 현안에 대해 털어놓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윤부근 사장이 31일(현지시간) IFA가 열리는 독일 베를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경영 현안에 대해 털어놓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현재 윤 대표는 권오현 디지털솔루션(DS)부문 대표(부회장), 신종균 인터넷·모바일(IM)부문 대표(사장)와 함께 삼성전자 이사회 내부에서 경영위원회를 구성하고 있다. 하지만 이 경영위원회가 큰 사업 방향을 설정하고 지시하는 총수의 역할을 대신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는 점을 말한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이 경영상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영위원회 비중을 높일 것이라는 예측에 대해서도 윤 대표는 “내가 맡은 한도 내에서는 사업구조 재편을 할 수 있어도 일개 배의 선장이 모든 결정을 할 순 없는 일”이라며 “외부에선 별 일이 아니라고 해도 저희 모두 참담할 정도로 애로사항을 느끼고 있다”고 일축했다. 그는 이어 “당장 올해나 내년 전략이야 짠다고는 하지만 인사이트(통찰력) 있는 미래를 만들어가야 하는데 그걸 하나도 못하게 되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표는 “해외 IT 기업들의 사례를 봐도 배가 가라앉는 건 순식간”이라며 “신종균 사장이 ‘졸면 죽는다’고 했는데 삼성전자가 처한 상황을 더 이상 어떻게 표현을 해야 할지 참담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윤 대표는 삼성전자의 소비자가전 부문 성과에 대해서는 “커넥터를 도입해 타사와의 연결성을 차별화(강화)한 점이 괄목할 만하다”고 평가했다. 삼성 커넥터는 기기의 종류나 운영체제와 관계없이,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모든 제품에 하나의 통합 애플리케이션을 적용해 제품 간 연결성을 강화한 제품이다. 삼성의 인공지능(AI) 비서 ‘빅스비’를 쓰면 소비자는 음성만으로 삼성 커넥터에 연결된 모든 제품을 자유롭게 제어할 수 있다. 삼성은 빅스비가 탑재된 AI 스피커를 내년에 출시하면서 스마트홈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이창균 기자 smile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