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호영 "이혜훈 대표 거취는 본인이 결심해야"

중앙일보 2017.09.01 11:27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일 금품수수 의혹에 휩싸인 이혜훈 대표의 거취와 관련해 "이 대표가 결심할 상황이고 상황의 진전에 따라 당원들의 뜻이 모일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CPBC가톨릭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에서 "(리더십에 상처가 난 건) 틀림이 없다. 저희도 매우 곤혹스러운 상황"이라며 "이 대표 주장이 맞길 바란다. 사법과정에서 엄정하게 잘잘못이 가려질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바른정당의 분위기에 대해 "많이 차분해진 게 사실이다. 검찰에 수사 의뢰가 되어서 수사가 곧 시작된다고 하니까 수사결과를 차분히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제시한 '수도권 후보 단일화 방안'에 대해서도 "서울·경기·인천에서 야당이 3명의 후보를 다 내면 결과는 뻔하지 않느냐"며 "나머지 당이 후보를 양보하면서 연대하는 이런 방안들이 여러 가지 남아있긴 하지만 논의될 수도 있고, 그렇게 될 확률이 높다고 본다"고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