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전자 V30 출격 … 갤노트8과 ‘가을 빅매치’

중앙일보 2017.09.01 01:00 경제 1면 지면보기
LG전자는 3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대화면 프리미엄 스마트폰 신작 ‘V30’을 공개했다. ‘V30’은 6.0인치 QHD와 32비트 하이파이 쿼드 DAC 등 다양한 편의 기능을 갖췄다. [사진 LG전자]

LG전자는 3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대화면 프리미엄 스마트폰 신작 ‘V30’을 공개했다. ‘V30’은 6.0인치 QHD와 32비트 하이파이 쿼드 DAC 등 다양한 편의 기능을 갖췄다. [사진 LG전자]

‘아담하고 가볍다’.
 

독일 IFA 2017서 첫 공개
음향·카메라·디스플레이 공들여
6인치 화면에 비해 무게 가벼워
구글 VR·인공지능 비서도 탑재
“유럽 등 음악·영상 마니아 공략”

LG전자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국제가전박람회(IFA) 2017’ 개막을 하루 앞두고 31일(현지시간) 공개한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 ‘V30’을 만져본 첫인상은 이랬다. 화면 크기가 6인치로 전작 ‘V20’보다 0.3인치 커졌지만 기기 크기는 가로 3㎜, 세로 8㎜ 가량 작아졌다. 무게도 158g으로 패블릿(대화면의 태블릿PC 특징을 가진 스마트폰)을 들 때 느껴지는 특유의 묵직함이 사라졌다.
 
휴대성이 강화된 V30이 내세우는 가장 큰 차별화 무기는 ‘카메라’와 ‘음향(사운드)’ ‘화면 표시장치(디스플레이)’ 세 가지다. 그중에서도 카메라에 많은 공을 들였다. 이날 전 세계 600여 매체의 취재진이 몰린 가운데 직접 V30을 들고서 무대에 오른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사장)은 “영화 같은 비디오 콘텐트를 찍어 감상할 수 있게 하는 스마트폰”이라며 “캠코더가 필요 없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렌즈 두 개를 쓰는 ‘듀얼 카메라’는 기존 V시리즈의 강점을 계승하는 한편, 현존하는 스마트폰 카메라 렌즈 중 가장 밝은 조리개 값인 F1.6을 적용했다. DSLR 같은 고급 카메라에도 쓰이는 렌즈다. 어두운 곳에서 영상을 찍어도 빛의 노출 정도를 잘 맞출 수 있어 보다 선명한 영상을 얻게 한다.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기본 탑재된 각종 세부 기능들은 이렇게 찍은 영상을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돕는다. 예컨대 ‘시네(Cine) 비디오’ 모드를 쓰면 마치 영화감독이 된 것처럼 영화 느낌이 나는 영상을 찍을 수 있다. 원하는 지점에서 줌인, 줌아웃을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찍을 때 정확한 색상 값을 저장해 원하는 색감을 쉽게 얻을 수 있다. 멜로나 스릴러 등 15가지 영화 장르 느낌의 효과를 주는 기능도 있다.
 
디스플레이는 백라이트가 필요 없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이 18:9 비율로 적용돼 ‘내가 찍은 영화’를 실감나게 보게 한다. 명암 차이를 강조한 하이다이내믹레인지(HDR) 화질 기술이 포함돼 다소 까다로운 소비자도 만족할 만하다. 종합하면 ‘간편하게 휴대하면서 영화 같은 영상을 찍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거나 직접 감상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는 패블릿’이란 인상을 줬다.
 
사운드에도 공을 들였다. 32비트 하이파이(Hi-Fi) 쿼드 DAC를 적용해 시끄러운 환경에서도 잡음이 거의 없이 록 음악을 들을 수 있다. DAC는 디지털 음향 신호를 아날로그 음향 신호로 변환하는 장치로, 쿼드 DAC는 4개의 DAC를 하나의 칩으로 구현해 잡음을 최대 50%까지 없애준다. 또 전작에 이어 명품 오디오 브랜드 ‘뱅앤올룹슨’과 협업해 제품 후면에 ‘B&O’ 로고를 새겼다. 이 밖에 구글의 데이드림 가상현실(VR) 플랫폼을 지원해 최신 VR 기술을 즐길 수 있고, 한국어 버전의 구글 어시스턴트(AI 비서)가 제공되는 점도 특징이다.
 
LG전자는 V30을 통해 프리미엄 제품 수요층 중에서도 사운드나 카메라에 관심이 많은 마니아층을 고객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LG전자 관계자는 “길거리에서 클래식 공연을 하는 일반 시민이 많을 정도로 음악 애호가가 많은 유럽, SNS 계정에 영상을 찍어 올리는 데 적극적인 영상 애호가가 많은 북미를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급스러운 취향을 지닌 마니아층 사이에서 인기를 끈 제품은 일반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입소문이 퍼지면서 전체적인 수요 증대로 이어진다는 판단에서다.
 
V30의 예상 출고가는 90만원 후반대로 갤노트8(100만원 중후반대 예상)보다 저렴하다. 다만 D램 용량이 4GB로 전 모델에 6GB 램을 적용한 갤노트8보다는 떨어진다. 신제품 공개 첫날 보인 자신감과 달리 LG 로고를 본체 후면에 배치한 것도 호불호가 갈릴 대목이다.
 
◆세계가전박람회(IFA)
독일 베를린에서 일주일 동안 열리는 유럽 최대 디지털·가전 전시회다. 전 세계 40여 개국, 1000여 개 업체가 참가해 세탁기·냉장고·공기청정기 등 가전 제품과 모바일 기기 등을 전시한다. 2005년까지는 격년제로, 2006년부터는 해마다 열리고 있다.

 
베를린=이창균 기자 smile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