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즈베크와 최종전 남겨둔' 한국, 월드컵 본선행 경우의 수는?

중앙일보 2017.09.01 00:15
 
31일 오후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9차전' 대한민국 대 이란 경기에서 무승부로 경기가 종료되자 관중들의 실망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31일 오후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9차전' 대한민국 대 이란 경기에서 무승부로 경기가 종료되자 관중들의 실망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또 다시 지긋지긋한 '경우의 수'다. 한국축구대표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진출 여부는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가려지게 됐다.  
 
한국은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9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최종 예선은 각조 2위까지 본선에 직행한다. A조1위로 이미 본선행을 일찌감치 확정한 이란은 6승3무(승점21)로 무패를 이어갔다. 한국은 이란과 비기면서 4승2무3패(승점14)로 조 2위를 유지했다.  
 
이날 같은 조의 중국은 홈에서 우즈베키스탄을 1-0으로 꺾었다. 덕분에 한국은 우즈베크(4승5패·승점12)와의 승점 차를 2점으로 벌렸다. 같은 조의 시리아는 이날 카타르를 3-1로 꺾고 승점 12점이 됐다.
 
9회 연속 본선 진출이 걸린 마지막 경기는 5일 밤 12시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열린다. 이 경기를 이기면 조 2위를 확정 짓는다.
 
한국이 우즈베크와 비기고, 시리아가 이란을 이기면 3위로 밀려난다. 조 3위로 밀릴 경우, B조 3위와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한다. 최악의 경우엔 4위까지 떨어질 수도 있다. 한국이 우즈베크에 지고, 시리아가 이란을 꺾으면 탈락한다.  
 
신태용 감독은 이란전 후 "시리아가 이겼다는 소식도 들었고 경우의 수도 들었다. 이란전도 이기는 마음으로 준비했다. 우즈베크전도 무승부도 중요하지만 이기기 위해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