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삼성 라이온즈 "심판 금전 거래 확인, 책임 통감"

중앙일보 2017.08.30 17:21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심판과의 금전 거래에 대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삼성은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구단 직원이 지난 2013년 10월 폭행사건 합의금을 위해 금전을 빌려달라는 최규순 전 심판의 요청을 받고 400만원을 송금한 사실이 검찰 조사를 통해 확인됐다"며 "이번 사안에 대해 깊은 책임을 통감하며,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발표했다. 
 
[포토]반갑다 야구야,라이온즈 파크 개막전

[포토]반갑다 야구야,라이온즈 파크 개막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박재억 부장검사)는 30일 상습사기, 상습도박 혐의로 전 한국야구위원회(KBO) 심판 최규순(50)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최씨는 프로야구 관련 지인 등에게 급전이 필요하다며 총 3000여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최씨는 빌린 돈을 대부분 도박에 탕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규순 게이트'에는 프로야구단 두산 베어스, KIA 타이거즈, 넥센 히어로즈, 삼성 라이온즈 등이 얽혀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두산 김승영 사장은 2013년 최 심판에게 300만원을 빌려준 일로 빚어진 물의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지난달 물러났다. KIA는 직원 2명이 2102년, 2013년 100만원씩 보낸 사실이 지난 29일 틀통났다. 삼성은 관계자가 2013년 10월 400만원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검찰은 29일 넥센 이장석 대표를 불러 조사했다. 
 
두산을 제외한 모든 구단들은 지난달 한국야구위원회(KBO)에 공문을 통해 "심판과 금전거래 사실이 없다"란 답신을 보낸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승부조작이나 매수 정황에 대해서 "연루된 구단 관계자들을 소환해 조사를 했다. 지금까지 승부조작, 심판매수에 대한 정황이 포착된 건 없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삼성 라이온즈의 사과문 전문.
 
 
프로야구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삼성 라이온즈가 KBO 전 심판 관련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데 대해 라이온즈 팬 여러분들과 프로야구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깊이 사과 드립니다.
보도를 통해 알려진 바와 같이, 삼성 라이온즈의 직원이 지난 2013년 10월 폭행사건 합의금을 위해 금전을 빌려달라는 최 전 심판의 요청을 받고 400만원을 송금한 사실이 검찰 조사를 통해 확인됐습니다.
구단은 이번 사안에 대해 깊은 책임을 통감하며,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라이온즈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 드립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