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박성진 '뉴라이트' 사관 논란에 인사검증 재검토

중앙일보 2017.08.30 16:29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싸고 ‘뉴라이트’ 사관 논란이 불거지자 청와대가 내부적으로 재검토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박 후보자는 2015년 포항공대 교수로 재직 당시 제출한 연구보고서에서 1948년 정부 수립을 ‘건국’으로 보고 이승만 전 대통령의 독재를 “자유민주주의 나라 건설에 대한 열망”으로 평가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박성진 포스텍 기계공학과 교수.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박성진 포스텍 기계공학과 교수.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이 같은 박 후보자의 인식은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된 1948년 8월 15일을 건국절로 기려야 한다는 보수 일각의 시각과 궤를 같이한다. 반면 문재인 대통령은 1919년 상해 임시정부 수립을 ‘건국’으로 보고 2019년을 ‘건국 100주년’으로 언급한 바 있다.
 
논란이 커지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위원장을 맡은 인사추천위원회는 박 후보자에 대한 세부 인사 검증 내용을 재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30일 “다른 자료를 찾아보면서 본인이 실제로 그런 발언을 정확하게 했고, 그런 신념을 가졌는지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본인이 해명하고 청문회에 임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박 후보자를 추천한 청와대가 아무것도 안 할 수는 없다”면서 “본인의 이야기를 들어야 할 사안이 있고 우리가 주체적으로 알아봐야 할 사안도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일부 야권은 박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역사관과 생각마저 의심스러운 폴리페서에게 중소벤처기업부를 맡길 수 없다”고 했고,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도 “박 후보자의 역사관은 문재인 정부의 철학에도 부합하지 않고 헌법 정신에도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