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규격화된 할리우드 영화에 길들여질 순 없다, 뤽 베송 감독 인터뷰

중앙일보 2017.08.30 13:36
[매거진M] 새삼 돌이켜 보니 장장 34년이다. 뤽 베송(58) 감독은 ‘마지막 전투’(1983)로 데뷔한 후 쉬지 않고 영화를 만들어 왔다. 그의 영화 인생은 장르라는 틀에 고유한 스타일을 녹여 온 작가 감독의 길이었다. 직접 만난 베송 감독은 “다양하고 창의적인 영화적 실험이 전 세계 관객의 취향을 살리는 길”이라 말하는 열정적인 창작자였다. 22일 내한한 뤽 베송 감독의 단독 인터뷰를 전한다.
 
뤽 베송 감독 / 사진=라희찬(STUDIO706)

뤽 베송 감독 / 사진=라희찬(STUDIO706)

 
-원작을 향한 깊은 애정을 드러내 왔다. 어떤 점이 마음을 울렸나.
“지금 이 시대가 그리는 미래 사회는 굉장히 어둡다. SF영화마다 매번 수퍼 히어로가 외계 존재에 맞서 싸우지 않나. 난 늘 미래를 향한 꿈을 꾸고 싶었다. 미래는 백지다. 왜 아무것도 결정되지 않은 백지 같은 미래에서 두려움을 먼저 느껴야 할까. 열망과 꿈을 먼저 생각할 수 있을 텐데. 원작 코믹스에는 그런 매력이 담겨 있다.”
 
 
-귀엽고 앙증맞은 설정이 많이 나온다. 도간 대기스가 나오는 장면, 발레리안이 임무를 위해 다른 차원으로 이동하는 ‘빅 마켓’ 장면 등등.
“도간 대기스는 원작에 있던 아주 재미난 캐릭터여서 그대로 가져왔다. ‘빅 마켓’은 15년 전부터 구상한 장면이다. 전자 기기를 장착하고 다른 차원을 경험하는 게 핵심인데 VR과 비슷하다. VR이 처음 나왔을 때, ‘내가 하려던 건데’라고 생각했다(웃음). 영화에서 발레리안의 팔은 가상 세계에 붙잡혀 있고, 몸은 실제 세계에 있다. 여기서 오는 긴박함이 재미있었다. 처음 비주얼 아티스트들에게 이 컨셉트를 전달했는데 이해하지 못했다. 결국 가르치는 학생들과 짧은 영상을 만들어 보여주니 그제야 알아차리더라.”
 
'발레리안: 천 개 행성의 도시'

'발레리안: 천 개 행성의 도시'


-버블이 등장하는 대목은 스토리에서 조금 동떨어진 듯 보이는데.
“음… 지금 관객은 할리우드의 규격화된 이야기에 익숙해진 것 같다. 대량 소비 사회는 단순한 것을 만들어 사람에게 주입하려 한다. 하지만 진짜 삶은 그렇지 않다. 실제로 우린 어떤 일을 해결할 때, 생뚱맞은 상황과 맞닥뜨리기도 하지 않나. 버블은 판타지영화에 이러한 현실성을 부여하고자 넣은 캐릭터다. 돌발적이고 울퉁불퉁해 보일 수 있지만, 이야기가 예상대로 착착 진행되는 직선적인 영화를 만들고 싶진 않았다.”
 
-할리우드 SF 영화와 다르게 보이려 한 부분이 있나.
“다르게 하려 하지 않았다. 실제로 다를 뿐이다. 난 미국인이 아니니까. 영화를 좋아하는 이유는 각 나라의 다른 문화를 느낄 수 있어서다. 요즘은 비유하자면 다들 미국산 치즈버거만 먹다 고유의 취향을 잃어버린 것 같다. 위험한 징후라고 생각한다. 기자나 평론가도 각 나라의 여러 영화를 소개해 관객이 더 많은 문화를 경험하고 생각하게 할 의무가 있다.”
 
'발레리안: 천 개 행성의 도시'

'발레리안: 천 개 행성의 도시'


-긴 시간 영화를 만들어 온 동력이라면.
“늘 새로운 문을 열고 싶은 마음. 더 창의적이고 흥미로운 결과를 만들어 공유하고 싶은 마음으로 지금껏 달려왔다. 남들의 평가에 귀 기울이는 편도 아니고(웃음). 언제나 나 자신이 아니라 영화를 위해, 계속 일하고 싶다.”
 
 
김나현 기자 respiro@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