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첩으로 때리고, 꼬집고"… 김희수 건양대 총장, 교수·직원에 폭언·폭행

중앙일보 2017.08.30 09:17
김희수 건양대학교 총장.[중앙포토]

김희수 건양대학교 총장.[중앙포토]

김희수 건양대학교 총장이 지난 28일 총장직 사퇴를 선언한 가운데, 김 총장에게 폭언·폭행을 당했다는 교직원들의 증언이 잇따르고 있다.  
 
김 총장이 이사장으로 있는 건양대병원 노조는 29일 최근 73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근무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 같은 사실을 전했다.
 
병원 노조에 따르면 조사 대사 732명 중 30여 명이 김 총장과 그의 아들인 김용하 부총장에게 폭언과 폭행을 당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직원들은 총장이 수첩으로 때리고, 꼬집고, 심한 폭언을 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한 불만은 김 총장이 17년간 총장으로 재직한 건양대학교 교직원 사이에서도 제기됐다.  
학교 측이 8월 초 발족한 '조직문화 혁신위원회' 조사에 따르면 교직원 상당수는 학내 조직 문화 개선을 위해 김 총장의 사퇴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김 총장은 총장직을 사퇴하겠다고 28일 발표했다.  
 
한편 1990년 건양대를 설립한 김 총장은 2001년 제4대 총장으로 취임한 뒤 4차례 연임했다. 아흔의 나이에도 열정적으로 활동한 교육자로 소개된 바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