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터뷰] 거부할 수 없는 괴짜, '베이비 드라이버' 에드가 라이트 감독

중앙일보 2017.08.30 01:05
에드가 라이트 감독ⓒ2017 TriStar Pictures, Inc. and MRCⅡ Distribution Company L.P. All Rights Reserved

에드가 라이트 감독ⓒ2017 TriStar Pictures, Inc. and MRCⅡ Distribution Company L.P. All Rights Reserved

[매거진M] ‘베이비 드라이버’는 ‘새벽의 황당한 저주’(2004) 이전부터 그려 온 프로젝트였다. 음악으로 굴러가는 범죄영화, 독특한 스타일의 자동차영화를 만들겠다는 꿈을 이룬 지금, 그는 행복하다. 내한을 앞둔 8월 초 그와 전화 인터뷰가 성사됐다. 백종현 기자 jam1979@joongang.co.kr
 
 
―‘베이비 드라이버’는 음악에 의해 움직이는 자동차 액션영화다. 어떻게 이런 구상을 하게 됐나.
 “22년 전인 21살 때 존 스펜서 블루스 익스플로전의 노래 ‘Bellbottoms’에 미쳐 있었는데, 이상하게 들을 때마다 질주하는 자동차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다 음악을 들어야만 하는 드라이버 캐릭터, 음악이 주도하는 범죄영화 만들면 재밌겠다는 생각마저 하게 됐다.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이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영화처럼 사운드트랙을 잘 활용하는 영화를 좋아했기 때문에 내겐 자연스러운 과정이었다.”
 
―제작은 꽤 늦어진 편이다.
“대본은 2010년이 되어서야 쓰기 시작했다. 전직 은행 강도, 탈출 전문 드라이버들을 만나서 취재하고, 아이디어를 정리하고, 캐릭터를 만드는 데 시간이 많이 걸렸다.”
 
―영화마다 스스로 좋아했던 영화들을 광범위하게 차용해왔다. 이번엔 어떤 영화들을 참고했나.
“‘블리트’(1968,피터 예이츠 감독) ‘프렌치 커넥션’(1971, 윌리엄 프리드킨 감독) ‘배니싱 포인트’(1971, 리처드 C 사라피안 감독) ‘드라이버’(1978, 월터 힐 감독) ‘블루스 브라더스’(1980, 존 랜디스 감독) ‘리브 앤 다이’(1985, 윌리엄 프리드킨 감독) 같은 클래식 자동차 액션영화들이다. 범죄영화 가운데 ‘겟어웨이’(1972, 샘 페킨파 감독) ‘히트’(1995, 마이클 만 감독) ‘저수지의 개들’(1992,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폭풍 속으로’(1991, 캐스린 비글로우 감독)도 참고했다.
 
'베이비 드라이버' 스틸 ⓒ2017 TriStar Pictures, Inc. and MRCⅡ Distribution Company L.P. All Rights Reserved

'베이비 드라이버' 스틸 ⓒ2017 TriStar Pictures, Inc. and MRCⅡ Distribution Company L.P. All Rights Reserved

―자동차 액션의 힘이 굉장하더라.
"자동차 추격 장면은 그린스크린에 의존하지 않고 최대한 실감나게 보여 주고 싶었다. CG는 거의 없다. 95% 이상 실제 카메라로 촬영한 것이다.”
 
―웃음을 만드는 재능은 진즉에 인정받았지만, 액션은 반신반의하는 사람도 많았다. ‘베이비 드라이버’로 그 편견을 완전히 깬 것 같은데.
이전 작품이 전부 코미디영화였기 때문에 그런 편견이 있었던 것 같다. 관객은 대개 코미디영화를 볼 때 촬영기법에 큰 관심을 두지 않는다. ‘베이비 드라이버’는 전작과 달리 정통 액션영화에 가깝고, 스타일도 확연히 다르다. 그래서인지 관객도 이번 영화에서는 액션이나 스타일을 관심 깊게 봐주는 것 같다. 확실히 전작들보다는 쉽고 대중적인 영화라고 생각한다.”
 
'베이비 드라이버' 스틸 ⓒ2017 TriStar Pictures, Inc. and MRCⅡ Distribution Company L.P. All Rights Reserved

'베이비 드라이버' 스틸 ⓒ2017 TriStar Pictures, Inc. and MRCⅡ Distribution Company L.P. All Rights Reserved

―음악과 액션 장면이 정말 타이밍 좋게 어우러진다.
 “음악은 촬영 전에 이미 다 정해져 있었다. 음악을 먼저 선곡하고 그에 맞춰 스크립트를 썼다. 시퀀스를 만들 때도 비트를 계산하며 스토리보드를 짰다. 그래서 촬영장에서도 늘 음악이 흘렀다. 리허설도 음악을 틀어 놓고 했고, 배우들과 스턴트 드라이버들에게도 음악을 염두하고 움직일 것을 주문했다.”
 
―음악과 스토리를 어떻게 조율했나.
“이 영화에선 음악 자체가 하나의 등장인물이나 다름없다. 액션도 드라마도 음악에 의해 연출되도록 설정했다. 관객은 장면마다 베이비가 듣는 음악을 통해 그의 감정을 파악할 수 있다. 단순한 뮤지컬영화라기보다, 음악이 분위기를 완전히 주도하는 영화다.”
 
―가장 좋아하는 사운드트랙은.
"굳이 하나를 고르자면 포커스의 ‘Hocus Pocus’. 후반부 베이비 일당이 은행을 턴 뒤 경찰에 쫓기는 장면에서 나온다.”
 
'베이비 드라이버' 스틸 ⓒ2017 TriStar Pictures, Inc. and MRCⅡ Distribution Company L.P. All Rights Reserved

'베이비 드라이버' 스틸 ⓒ2017 TriStar Pictures, Inc. and MRCⅡ Distribution Company L.P. All Rights Reserved

―그간 유약한 캐릭터, 정적인 연기로 익숙하던 안셀 엘고트가 이 영화를 통해 비로소 재능을 터트린 것 같다. 그에게서 어떤 가능성을 보았나.
 “관객을 사로잡을 수 있는 강렬한 카리스마가 있다. 개인적으로는 음악에 대한 열정이 인상적이었다. 음악에 맞춰 재밌게 놀기도 하고, 완전히 몰입하기도 하고 완전히 자유자재다. 그는 정말 특별한 매력이 있다.”
 
―케빈 스페이시, 제이미 폭스 같은 베테랑도 함께 했다.
 “두 사람 모두 설명할 필요 없는 대형 배우다. 촬영 내내 믿을 수 없었다. ‘오 마이 갓. 내가 쓴 대사로 두 배우가 연기를 하고 있잖아!’”
 
에드가 라이트와 봉준호 감독이 만나다

오스카 수상을 미리 축하하오!

8월 25일 저녁, 라이트 감독의 내한으로 특별히 마련된, ‘베이비 드라이버’의 관객과의 대화 현장. 에드가 라이트 감독과 그가 “사랑하는” 봉준호 감독이 함께했다. 장성란 기자 hairpin@joongang.co.kr
 
봉준호 감독(이하 봉 감독) “‘본 얼티메이텀’(2007, 폴 그린그래스 감독)을 보면서도 예견한 적 있는데, 이 영화가 내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음향편집상을 받을 것 같다. 미리 축하한다!”
 
에드가 라이트 감독(라이트 감독) “(고개를 뒤로 젖힌 채 크게 웃으며) 으하하하하. 고맙다.”
 
봉 감독 “영화를 보니, 음악과 함께 어우러지는 총소리, 엘리베이터 버튼 누르는 소리 등 효과음과 배우들의 대사를 같이 감상할 수 있는 OST가 나왔으면 좋겠다.”
 
라이트 감독 “안 그래도 그 버전의 OST를 생각하고 있는데, 법적 절차가 복잡하다. 그 모든 사운드를 느끼고 싶다면 우선, 영화를 보면 된다(웃음).”
 
봉 감독 “감독의 정교한 계획에 따라, 스토리보드대로 찍지 않으면 이런 영화가 나올 수 없다.”
 
라이트 감독 “블록버스터를 연출하는 마이클 베이 감독의 촬영장에서는 열 몇 대의 카메라를 동시에 돌려도 되지만, 그보다 규모가 작은 이런 영화는 카메라 두세 대를 군대 수준으로 정밀하게 운용해야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봉 감독 “나도 그렇다. 촬영장에 카메라가 한 대만 돌아가는 게 제일 좋고, 두 대가 돌아가면 좀 불안하다. 세 대가 돌아가고 있으면 기분이 아주 나쁘다(웃음).”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