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숨막히게 아름다운 19금 공연? 아니면 즉흥 1인극?

중앙일보 2017.08.30 01:03 종합 24면 지면보기
그리스 연출자 디미트리스 파파이오아누의 복합 장르 공연 ‘위대한 조련사’.[사진 스파프]

그리스 연출자 디미트리스 파파이오아누의 복합 장르 공연 ‘위대한 조련사’.[사진 스파프]

세계적 거장들의 작품이 서울 무대를 찾아온다. 2004년 아테네올림픽 개·폐막식 총감독을 맡았던 그리스 연출가 디미트리스 파파이오아누의 ‘위대한 조련사’, 혁신적인 안무로 유명한 영국 현대무용가 아크람 칸의 ‘언틸 더 라이언즈’ 등이 다음달 15일 개막하는 국내 최대 공연예술축제 ‘2017 서울국제공연예술제(Seoul Performing arts Festival, 이하 SPAF·스파프)’에서 선보인다. 올해로 17회째인 이번 스파프의 주제는 ‘과거에서 묻다’다. 현대 사회의 문제를 해결할 단서를 지나간 시간에서 찾아보자는 의미를 담았다. 10월 15일까지 한 달 동안 서울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과 대학로예술극장에서 그리스·루마니아·아일랜드·캐나다·프랑스·영국 등 7개국 17개 작품이 총 51회에 걸쳐 무대에 오른다.
 

내달 15일 개막 서울국제공연예술제
나체 공연 포함된 ‘위대한 조련사’
국내작 ‘하얀 토끼 빨간 토끼’ 등
7개국 17개 작품 한 달간 무대에

이 중 ‘위대한 조련사’는 스파프가 프랑스 아비뇽 페스티벌, 파리 테아트르 드 라 빌 등 세계적인 페스티벌·극장 6곳과 공동제작한 복합장르 공연으로, ‘인간 발굴’을 주제로 10명의 출연자가 인간 문화의 발상지를 형상화한다. 지난달 아비뇽 페스티벌에 참가해 “숨막히는 아름다움”(리베라시옹), “차갑고 세련된 아름다움을 대사 없이 여러 몸이 결합된 그림의 연속 시리즈로 보여준다”(레쟁록) 등의 평가를 받으며 최대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나체 공연이 포함돼 있어 19세 이상만 관람 가능하다.
 
루마니아 연출자 실비우 푸카레트의 연극 ‘줄리어스 시저’. [사진 스파프]

루마니아 연출자 실비우 푸카레트의 연극 ‘줄리어스 시저’. [사진 스파프]

개막작인 연극 ‘줄리어스 시저’도 기대작이다. 루마니아 출신 연출가 실비우 푸카레트가 셰익스피어의 원작이 내세운 화두, 권력과 음모·몰락을 현대적 언어로 재해석해 “당신들의 나라는 안녕한가”란 질문을 관객들에게 던진다. 이병훈 스파프 연극 프로그램 감독은 “시저의 암살로 인해 브루투스가 갈등하고 파멸해가는 과정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간단한 무대에서 굉장한 스펙터클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국내 작품으론 스파프 기획의 1인극 ‘하얀 토끼 빨간 토끼’가 단연 눈길을 끈다. 공연 당일 무대에 오르기 직전 대본을 처음 받아본 배우가 즉흥 연기를 펼치는 공연이다. 이란 작가 낫심 술리만푸어가 대본을 써서 2011년 초연한 작품으로, 국내에는 이번에 처음 소개된다. 다음 달 21∼24일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에서 손숙·이호재·예수정·하성광·김소희·손상규 등 여섯 명의 배우가 각각 한 번씩 공연한다. 21일 첫 무대에 설 배우 손숙은 “섭외를 받고 흥미로워 흔쾌히 하자고 했는데 날짜가 다가올수록 걱정도 된다. 관객이 도와줄 것으로 믿고 해보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프랑스 극단 떼아트르 드 랑트루베의 얼음인형극으로 재탄생한 오이디푸스 이야기 ‘애니웨어’와 마르셀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바탕으로 한 아일랜드 극단 데드센터의 연극 ‘수브니르’, 브레히트의 원작을 이윤택이 번안·연출한 연희단거리패의 연극 ‘억척어멈과 그의 자식들’과 극단 하땅세가 아고타 크리스토프의 소설 『존재의 세 가지 거짓말』을 각색해 만든 연극 ‘위대한 놀이’ 등도 잇따라 무대에 올라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문의 www.spaf.or.kr, 02-2098-2985.
 
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