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굿모닝 내셔널]폐철로가 문화시설로…광양 명소 ‘와인 동굴’

중앙일보 2017.08.29 00:01
전남 광양시 광양읍 용강리 와인 동굴 입구. 301m 길이의 폐철로를 활용해 조성한 곳이다. 프리랜서 장정필

전남 광양시 광양읍 용강리 와인 동굴 입구. 301m 길이의 폐철로를 활용해 조성한 곳이다. 프리랜서 장정필

“우와. 시원하다. 이제 좀 살 것 같네.”
 

길이 301m, 폭 4.5m, 높이 6m 석정 1터널이 문화시설 탈바꿈
내부 온도 와인 숙성 적정 16도 유지 여름엔 서늘 겨울엔 따뜻

광양 매실 재료로 한 와인도 개발 중…지역 관광 활성화 기대
인근 폐철로 석정 2터널도 또다른 체험형 시설로 개발 예정

전남 광양의 낮 최고기온이 30.6도를 기록한 28일 오후 광양시 광양읍 용강리 '와인 동굴'. 무더운 날씨로 얼굴에 땀을 흘리던 20대 연인이 동굴에 들어서자마자 감탄사를 연발했다. 동굴 내부가 약 16도로 바깥 기온과 14도 이상 차이가 날 정도로 서늘해서다.
광양 와인 동굴 위치도. [네이버 지도 캡쳐]

광양 와인 동굴 위치도. [네이버 지도 캡쳐]

 
어린아들도 마찬가지였다. 아이들은 동굴 벽면과 바닥의 영상을 보며 신기한 듯 눈을 크고 동그랗게 떴다. 동굴 입구와 내부에 그려진 각종 와인 관련 작품 앞에서 부모와 함께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관광객 박현주(45ㆍ여ㆍ광주광역시)씨는 “와인에 관심이 많아 찾아왔는데 동굴 내부가 딱 알맞게 시원하고 볼거리도 기대 이상이었다”며 “광양에 오면 한 번쯤 들르기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와인 동굴 내 인터렉티브 미디어 공간은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곳이다. 바닥의 물고기 등이 관람객의 움직임에 맞춰 움직인다. 프리랜서 장정필

와인 동굴 내 인터렉티브 미디어 공간은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곳이다. 바닥의 물고기 등이 관람객의 움직임에 맞춰 움직인다. 프리랜서 장정필

 
폐철로를 이용해 조성한 광양의 와인 동굴이 새로운 관광 명소로 자리 잡고 있다. 무더운 날씨에 맞춰 문을 연 이곳에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달 7일 개장한 와인 동굴의 누적 입장객은 현재 9만7964명이다. 첫 달에만 5만683명이 찾았고 이달에는 지난 27일까지 4만7281명이 방문했다.
 
와인 동굴 내에는 수만 개의 전구를 활용해 조성한 '빛 터널'도 있다. 사진 찍기 좋은 곳으로 연인들에게 인기가 많다. 프리랜서 장정필

와인 동굴 내에는 수만 개의 전구를 활용해 조성한 '빛 터널'도 있다. 사진 찍기 좋은 곳으로 연인들에게 인기가 많다. 프리랜서 장정필

길이 301m, 폭 4.5m, 높이 6m 규모의 와인 동굴은 원래 기차가 다니던 철로에 건설된 석정 1터널 구간이었다. 경전선의 지선인 총 19㎞ 길이의 광양제철선(광양역~태금역)에 위치한 이곳은 수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기차가 달렸다.
 
그러나 2011년 5월 동순천~광양 구간 복선전철화사업이 완료되고, 광양역이 옮겨가면서 광양제철선도 일부 이전됐다. 이에 따라 석정 1터널은 더 이상 기차가 다니지 않는 폐터널이 됐다.
와인 동굴 한쪽 벽면에 와인을 주제로 한 부조 벽화가 그려져 있다. 빔 프로젝터가 화려한 영상을 비춘다. 프리랜서 장정필

와인 동굴 한쪽 벽면에 와인을 주제로 한 부조 벽화가 그려져 있다. 빔 프로젝터가 화려한 영상을 비춘다. 프리랜서 장정필

 
와인 동굴은 지난해 9월 이 구간을 한국철도시설공단으로부터 민간사업자가 5년간 임대하기로 계약을 맺고 40억여원을 들여 조성한 곳이다. 더 이상 기차가 다니지 않아 쓸모가 없어진 폐철로가 이색 관광 명소로 거듭난 셈이다.
 
와인 동굴은 와인 저장고로 쓰이고 있다. 프랑스·칠레·스페인 등 10여 개 나라의 각종 와인이 별다른 냉방장치 없이 숙성에 적합한 16도 안팎의 온도를 유지하는 동굴 내부에서 깊은 맛을 더해가고 있다. 
고(故) 노무현 대통령 시절 남북정상회담 건배주로 쓰인 제품도 있다. 이곳에서 판매되는 와인 가격은 1만5000원대부터 20만원대 이상까지 다양하다. 광양의 특산품인 매실을 이용한 와인도 개발되고 있다.
와인 동굴을 찾은 관광객들이 부조 벽화가 그려진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와인 동굴을 찾은 관광객들이 부조 벽화가 그려진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와인 동굴은 명칭 그대로 와인을 주제로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먹을거리를 갖추고 있다. 동굴 입구 바닥과 양쪽 벽면의 포도·매실·오크통 그림을 구경하며 내부로 들어서면 우측 벽면에 대형 와인 병 형태의 패널이 나온다. 각 패널에는 중세 유럽, 그리스ㆍ로마 등 각 시대별 와인의 역사가 적혀 있다.
 
동굴을 조금 더 들어가면 100m 길이의 미디어 파사드(Media Facade)가 펼쳐진다. 동굴 안에서는 잔잔하거나 역동적인 음악이 흘러나오고 내부 한쪽 벽면에는 빔 프로젝터로 조명을 비춰 화려하게 영상 쇼가 펼쳐진다. 벽에는 고대 와인의 역사를 알 수 있는 부조 벽화가 그려져 있다.
와인 동굴에서는 전 세계 10여 개 국가의 다양한 와인이 숙성을 거쳐 판매된다. 일부는 유료로 시음할 수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와인 동굴에서는 전 세계 10여 개 국가의 다양한 와인이 숙성을 거쳐 판매된다. 일부는 유료로 시음할 수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반대쪽 벽면에는 와인을 구매해 마실 수 있는 간이 테이블이 길게 늘어서 있고 입체적인 느낌을 주는 트릭 아트(Trick Art) 작품이 벽면과 바닥에 그려져 있다. 터널 중간에는 광양 지역 특산품 판매 코너가 설치돼 있다.
 
이곳을 지나면 나오는 인터렉티브 미디어(Interactive Media) 공간은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지점이다. 동굴 바닥의 움직이는 물고기·꽃 등 영상이 입장객의 움직임에 맞춰 이동을 하거나 모양을 바꾼다. 이곳을 통과하면 각종 와인을 숙성시키는 와인 저장고와 수만 개의 전구로 꾸민 빛 터널이 관광객을 반긴다.
와인 동굴을 찾은 관광객들이 와인 병 모양의 패널에 적힌 와인 관련 정보를 읽어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와인 동굴을 찾은 관광객들이 와인 병 모양의 패널에 적힌 와인 관련 정보를 읽어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동굴의 가장 안쪽에는 가족 단위 방문객을 위한 가상현실(VR) 체험존, 공예품 만들기 체험학습실이 들어서 있다. 와인 동굴은 단순한 동굴을 넘어 복합 문화예술 공간으로 꾸려졌다. 현재 관람료는 성인 기준 3000원이며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다.
 
와인 동굴을 운영하는 민간사업자 측은 석정 1터널에 이어 바로 옆 석정 2터널까지 이색 동굴로 꾸미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와인 동굴은 광양 매실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고, 광양불고기 거리 등과 연계해 관광객들을 끌어모으는 관광 자원이 될 것으로 광양시는 기대하고 있다.
와인 동굴에서 판매 중인 다양한 와인들. 프리랜서 장정필

와인 동굴에서 판매 중인 다양한 와인들. 프리랜서 장정필

 
광양 와인 동굴 관계자는 “석정 2터널은 지진 체험, 와인 만들기 등 체험형 시설 위주로 가꿔질 예정”이라며 “지역 관광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다양화하겠다”고 말했다.
 
광양=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관련기사
 
굿모닝 내셔널 더 보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