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사·예비교사·학부모 10만5000여 명 "기간제교사·강사 정규직화 반대"

중앙일보 2017.08.28 18:08
한국교총이 지난 17일부터 진행한 '기간제교사·강사 정규직화 반대' 청원에 전국 교사와 예비교사, 학부모 10만5228명이 동참했다. [사진 한국교총]

한국교총이 지난 17일부터 진행한 '기간제교사·강사 정규직화 반대' 청원에 전국 교사와 예비교사, 학부모 10만5228명이 동참했다. [사진 한국교총]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한국교총)는 지난 17일부터 진행한 ‘교원증원 촉구 및 기간제교사·강사 정규직(무기계약직 포함) 전환 반대’ 청원에 교사·예비교사·학부모 10만5228명이 동참했다고 28일 밝혔다. 
 

한국교총 기간제교사 정규직화 반대 청원 운동
10만5228명 청원 청와대·국회에 전달
교총 "대통령 청원 결과 무겁게 받아들여야"
교원수급계획, 1만6000명 증원 조속히 실현 촉구

다음달 초 교육부 정규직 전환심의위원회가 기간제교사·강사의 정규직화 전환 여부를 결정하기로 한 가운데 한국교총은 이 같은 청원서를 이날 오후 청와대와 국회(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전달했다.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은 “불과 열흘 만에 10만5000명이 넘는 인원이 교총 청원에 동참한 것은 무엇보다 교육 현장에서 교원 증원과 기간제교사·강사의 정규직 전환 반대에 공감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대통령께서 청원에 참여한 10만5000여 명의 뜻을 무겁게 인식하고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교총의 이번 청원은 전국 유·초·중·고 교원과 교대·사범대 학생 등 예비교사, 그리고 이들의 학부모를 대상으로 지난 열흘 간 진행됐다. 10만5228명이 기간제교사·강사의 정규직화에 반대했다. 
 
이날 한국교총은 청원서를 청와대와 국회에 전달하며 “기간제교사·강사 정규직 전환은 임용시험을 통과해 채용된 교사와 여러 해 동안 준비 중인 예비교원들에게 역차별 및 형평성 문제를 일으킨다”며 “이런 선례가 만들어지면 공개 채용 원칙이 무너지고 학교 현장은 정규직화 문제로 갈등이 계속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강사의 무기계약직 전환은 일자리가 아닌 교육의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며 “강사의 무기계약직 전환은 교육 전문직으로서 교사의 전문성을 훼손하고 교육의 질을 떨어트릴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정부가 적극적으로 교원증원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국교총은 “현재 임용 절벽 문제는 정부의 교원수급 정책의 실패를 예비교사와 교육현장에 떠넘기는 비교육적이고 비정상적인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나라 학급당 학생 수 및 교원 1인당 학생수 등 전반적인 교육 여건은 아직 OECD 수준에 못미치고 있다”며 “교원 1만6000명 증원 약속을 조속하게 실현하고 중장기 교원수급계획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다. 
 
하윤수 회장은 “교육부 정규직 전환심의위원회에도 10만5000여 명의 청원을 전달하고 기간제교사·강사 정규직 전환을 막기 위해 끝까지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현진 기자 jeong.hyeonj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