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벌교 여행가면 둘러볼 곳… 여자만·득량만의 꼬막 정식

중앙일보 2017.08.28 17:22
전라남도 남쪽 가운데 위치한 보성은 두 개의 만을 가지고 있다. 하나는 서쪽 득량만이며 또 하나는 남쪽 고흥군 부근에 위치한 여자만이다.
 
두 만은 옛날부터 풍부한 해산물로 유명했는데 대부분 전날에 잡아 신선하고 맛이 좋아 장날이면 인근 지역주민들이 몰려올 정도로 큰 인기를 얻었다고 한다. 주로 여자만과 득량만 청정해역의 바다와 갯벌에서 잡아 온 해산물로 장터가 채워졌으며 꼬막, 모시조개, 키조개, 굴, 낙지, 쭈꾸미 등 웰빙 수산물이 유난히 많아 이를 이용한 다양한 해산물 요리도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아왔다.
 
특히, 벌교 하면 꼬막을 할 정도로 벌교지역의 꼬막은 남다른 신선미로 ‘벌교꼬막’이라는 고유명사가 붙여졌다. 특유의 짭짤한 맛과 쫄깃한 식감을 자랑하는 꼬막은 꼬막정식부터 꼬막전, 삶은 꼬막, 꼬막 회 무침, 양념 꼬막 등 여러가지 맛을 즐길 수 있으며 여행지 곳곳에서 만나는 각양각색의 메뉴를 갖춘 꼬막 음식점을 통해 식도락 여행을 즐길 수 있다.
 
벌교 꼬막 정식은 벌교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코스 중 하나로 벌교에 여행 온 사람이라면 반드시 벌교 꼬막 정식을 맛 본다. 그중 여행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장도웰빙꼬막정식’은 합리적인 가격 대비 푸짐한 한끼식사를 제공해 벌교 맛집으로 유명하다.
 
이곳은 장도에서 어장을 운영해 직접 잡은 참 꼬막과 돌게는 신선함이 남다르며 여기에 맛깔스러운 손맛이 더해져 전라도 스타일의 맛있는 꼬막요리를 맛볼 수 있다.
 
가장 특이한 점은 주문 시 바로 조리가 시작되어 꼬막이 제일 맛있는 따뜻할 때 전라도의 후한 인심이 느껴지는 풍성한 한상차림으로 나온다는 것이다. 풍미를 더해줄 갖가지 반찬들과 쫄깃한 꼬막, 새콤달콤한 소스가 어우러진 꼬막 탕수, 야채와 함께 비벼 먹는 꼬막 무침, 꼬들한 식감으로 더욱 맛있는 낙지호롱 등 기호에 맞게 즐길 수 있다.
 
이 모든 음식을 합리적인 가격에 맛 볼 수 있어 손님들로부터 큰 호평을 얻고 있다. 그 밖에도 꼬막정식과 게장이 함께 나오는 한가득정식, 돌게장정식, 바지락정식, 맛조개정식 등 다양한 메뉴를 판매하고 있어 입맛대로 선택할 수 있다.
 
한편, ‘장도웰빙꼬막정식’은 웰빙 꼬막센터 3층에 위치해 식사와 더불어 2층 꼬막 전시장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인스타그램을 보고 방문한 손님에게는 테이블당 음료수 1병을 무료로 증정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