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주 욕설 방송' 마마무 휘인 공식 입장

중앙일보 2017.08.28 15:17
아이돌 그룹 마마무 멤버 휘인이 V라이브 방송 중 있었던 욕설 및 음주 논란에 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지난 27일 휘인은 공식 팬카페에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으로 "늦은 시간 이렇게 글을 남기게 돼 죄송한 마음입니다"라며 사과문을 올렸다.
 
이어 "즐거운 주말에 팬분들의 근황도 궁금하고, 소통하고 싶은 마음에 무작정 방송을 하게 되었는데 그 도중에 말실수를 했습니다"라며 잘못을 인정했다. 휘인은 27일 V라이브 방송 중 영어로 된 욕설과 유사한 표현을 지속해서 사용했다.
마마무 휘인. [중앙포토]

마마무 휘인. [중앙포토]

 
또한 휘인은 방송에서 음주를 하며 취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내가 만약 고운 말을 쓰게 된다면 혼난 줄 알아줘요"라며 거침없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이에 대해 "저는 성인이지만 청소년 팬들이 시청 가능한 곳에서 술 한잔을 기울인 점도 얼마 전에 '음주가마무'라는 영상을 통해 음주 장면이 있었기에 안일하게만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라며 팬들에게 사과했다.
 
마지막으로 "저의 경솔한 행동으로 인해 실망하셨을 팬분들께 죄송한 마음에 늦은 시간이지만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더 깊게 생각하고 조심성 있는 휘인이 되도록 앞으로 노력하겠습니다. 너무 죄송합니다"라며 글을 마쳤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