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현백 여성부장관 "탁현민 경질 다시 건의하겠다"

중앙일보 2017.08.28 15:06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28일 탁현민 행정관에 대한 경질을 다시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이 국회에서 탁 행정관 경질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탁 행정관의 거취 문제가 다시 도마에 올랐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28일 오전 결산 심사 처리 등을 위한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연합뉴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28일 오전 결산 심사 처리 등을 위한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연합뉴스]

 김삼화 국민의당 의원은 “탁 행정관을 감싸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더 적극적으로 경질에 대해 말을 해야 한다”고 촉구하자 정 장관은 “의원님의 우려를 깊이 이해하고 있고 제가 앞으로도 다양한 통로를 통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에게 직접 말을 해야 한다”고 재차 요구했고, 정 장관은 “알겠다”고 말했다.
 이양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탁 행정관을 해임하느냐, 안하느냐는 문재인 정부의 성인식과 관련이 있다. 정 장관이 아무리 노력해도 탁 행정관 문제로 빛이 나지 않을 것”이라며 “(정 장관은 경질 건의를) 청와대 관계자에게 했다고 했는데 대통령에게 직접 건의해야 한다. 담판을 지으라”라고 질타했다.  
이에 정 장관은 “의원님들의 충고를 깊이 새기면서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중앙포토]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중앙포토]

앞서 정 장관은 지난 21일 전체회의에서 “(탁 행정관 경질) 의사를 전달했고 그 이후 결과에서 제가 좀 무력했다”고 답변했다가 야당 의원들의 질타를 들었다. 정 장관은 앞서 7월 4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도 “탁 행정관의 발언이 여성의 시각에서는 차별로 느껴지고 있다, 우려할 점이 있다고 생각해 이런 부분을 청와대에 전달했다”며 “(사퇴 건의를) 적극적으로 고민해보겠다”라고 답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