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열공상담소] “5분만 더 … ” 매일 아침 늦잠 우리 아이 어떻게 도와야 할까요

중앙일보 2017.08.28 01:09 종합 21면 지면보기
Q. 초등학교 3학년 아들을 둔 전업맘입니다. 아들이 지난 학기부터 아침잠이 부쩍 늘었어요. 아침에 깨우면 “5분만 더…” 하고 버티다 30~40분이 훌쩍 지나갑니다. 결국 몇 번 지각도 했고요. 그런데 이번 학기에는 더욱 심해지는 것 같아요. 이러다 늦잠이 습관으로 굳어 버릴까 걱정입니다. (김모씨·40·서울 동작구)
 

불 꺼진 방서 스마트폰 보면 숙면에 방해 … 취침 10분 전 가벼운 운동, 대추차 좋아"

 
A. 청소년기에는 있고, 노년기엔 없는 것이 여럿 있지요. 그중 하나가 늦잠입니다. 나이가 들수록 아침잠이 줄어든다고 하죠. 경험적으로 알고 있는 이 사실은 상당히 과학적인 근거가 있습니다.
 
잠드는 시각과 깨는 시각은 우리 몸의 생체리듬을 조절하는 호르몬 등 이른바 ‘생체시계’의 영향을 받습니다. 노소에 따라 취침·기상에 차이가 있는 것은 생체시계가 다르게 작동하기 때문입니다.
 
관련기사
 
수면 시간은 뇌에서 분비되는 ‘멜라토닌’이라는 호르몬의 영향을 많이 받습니다. 멜라토닌은 오후 9~11시에 왕성하게 분비됩니다. 이 호르몬이 분비되면 우리 몸은 한두 시간 이내에 졸음을 느끼게 됩니다.
 
그런데 청소년기에는 멜라토닌이 이 시간대보다 두세 시간 늦게 분비돼 오후 11시가 돼야 수치가 높아지기 시작합니다. 보통 10세 전후에 이런 변화가 찾아오는데 체질에 따라 더 일찍 겪기도 합니다.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습관’이 아동 발달 단계에서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는 것입니다. 아이가 늦잠 자는 게 혼내면서 고쳐야 할 습관은 아니라는 것이죠.
 
전문가들은 “숙면을 돕는 게 해결법”이라고 조언합니다. 밤사이 잠을 깊이 자게 해 아침에 개운하게 일어날 수 있도록 도우라는 것이죠.
 
우선 아이의 식습관부터 눈여겨보세요. 잠들기 두 시간 전에는 위에 자극을 주는 음식은 피해야 합니다. 고단백·고칼로리, 매운 음식이 이에 해당합니다. 포만감보다는 적당한 공복이 숙면에 도움이 됩니다.
 
취침 10분 전에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것도 효과가 좋습니다. 방 안에서 간단히 할 수 있는 팔 굽혀 펴기, 팔 벌려 뛰기 등이 적당합니다. 송진호(메타학습연구소 대표) 펠리스한의원장은 “약간 땀이 날 정도의 간단한 운동을 하고, 운동 후에는 긴장을 풀고 안정감을 주는 대추차·둥굴레차 등을 마시면 효과를 높일 수 있다”고 설명합니다. 저녁에 상추를 먹거나 취침 전 따뜻한 우유에 꿀을 타서 마시는 것도 좋습니다. 긴장과 피로를 푸는 데 도움을 줍니다. 자기 전 미지근한 물로 샤워하는 것도 괜찮습니다.
 
또 하나 중요한 게 있습니다. 잠들기 전 불 꺼진 방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은 숙면에 가장 큰 방해가 됩니다. 스마트폰 화면의 강한 빛이 시신경을 자극해 우리 몸이 마치 대낮인 것처럼 착각하게 만들기 때문이죠. 아이가 잠들기 두 시간 전부터는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도록 습관을 들이는 게 중요합니다.
 
일부 학생에게선 수면 장애가 늦잠의 원인일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게 코골이인데 수면 중 무호흡증으로 이어져 수면을 방해합니다. 아이가 잠을 자다 가위눌림을 경험하거나 몸을 움찔거리는 일이 잦다면 수면 검사를 받아 보는 게 좋습니다. 송 원장은 “식사와 운동 등 습관을 바꿨는데도 아침에 계속 찌뿌듯하고 개운하지 않다면 병원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합니다.
 
정현진 기자 jeong.hyeonj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