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창간 30주년 '행복이가득한집' ···배우 이영애 가족 화보 공개

중앙일보 2017.08.24 17:34
올 초 12년 만에 드라마 <사임당>으로 브라운관에 컴백해 다양한 스펙트럼의 연기를 펼친 배우 이영애가 가족과 일상의 모습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창간 30주년을 맞은 한국의 대표 라이프스타일 잡지 <행복이가득한집>이 배우 이영애의 양평 문호리 집으로 찾아가 그의 자연 친화적 삶을 화보로 담은 것.  
 
<행복이가득한집>과 함께한 가족 화보를 통해 이영애는 아이들과 텃밭에서 열매를 따고, 잔디에서 여치와 잠자리를 잡으며, 남편과 산책을 하고, 아이들이 유치원 친구들과 함께 뛰노는 등 하루의 일상 모습을 꾸밈없이 담아냈다. 특히 아침부터 시작한 촬영이 끝날 무렵, 아이들의 유치원 친구들이 놀러 왔는데, 그 순간까지 번외 촬영을 할 수 있어서 그 어느 때보다 자연스러운 모습을 그대로 화보에 담을 수 있었다는 후문.
 
배우 이영애는 “아이들이 두 살 때 왔으니 어느덧 5년이 흘렀네요. 처음엔 결정을 내리기가 힘들었는데, 뭐가 그렇게 두렵고 어려웠나 싶어요. 막상 오니까 이렇게 좋은 것을. 전망 좋은 레스토랑이나 놀잇감 많은 키즈 카페가 아쉽지 않죠. 차가 오나 안 오나 두리번거릴 필요 없이 마음 놓고 잔디에서 아이들과 뛰놀고, 여기저기 새 소리와 곤충들의 울림이 합창처럼 들리는 산책로를 걷는 것만으로 충분히 즐거우니까요.”라며 문호리의 삶을 이야기했다.  
 
또 “엄마가 되고 나니 가치관이 많이 바뀌었다”며 나 중심에서 주변을 바라보게 되었다고 말하는 배우 이영애. 그녀의 행복이 가득한 화보와 인터뷰는 <행복이가득한집> 9월호와 공식 홈페이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