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란에 이어 닭고기까지…정부, 닭고기 DDT 검사 전국 농장으로 확대

중앙일보 2017.08.23 21:34
계란에 이어 닭에서 수십년전부터 사용이 금지된 농약인 DDT가 검출되면서 정부가 닭고기에 대한 잔류물질 검사를 확대키로 했다.
 
지난 17일 계란에서 DDT(디클로로디페닐트라클로로에탄) 성분이 검출됐던 경북 영천시 도동의 한 재래닭 사육농장에서 이번에는 닭에서도 잔류 허용치를 넘어서는 DDT 성분이 검출됐다. 23일 농장주 이몽희씨는 “사육 중인 닭과 유통을 중단한 계란을 전량 폐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계란과 닭 모두 DDT 성분이 검출된 만큼 토양이 오염됐다는 결과가 나오면 농장 운영은 그만두겠다”고 말했다. 23일 농장의 재래닭이 평소와 다름없이 생활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지난 17일 계란에서 DDT(디클로로디페닐트라클로로에탄) 성분이 검출됐던 경북 영천시 도동의 한 재래닭 사육농장에서 이번에는 닭에서도 잔류 허용치를 넘어서는 DDT 성분이 검출됐다. 23일 농장주 이몽희씨는 “사육 중인 닭과 유통을 중단한 계란을 전량 폐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계란과 닭 모두 DDT 성분이 검출된 만큼 토양이 오염됐다는 결과가 나오면 농장 운영은 그만두겠다”고 말했다. 23일 농장의 재래닭이 평소와 다름없이 생활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농림축산식품부는 23일,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해 전국 모든 산란계 농장에서 출하하는 닭고기(노계)에 대해 도축시 DDT 등 농약 잔류물질 검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이번 살충제 전수조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52개 농장에 대해서만 검사를 실시하려던 계획을 바꿔 전국의 모든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하는 것이다.
 
농식품부는 또 육계, 오리, 메추리 등 다른 가금류에 대해서도 잔류물질 검사를 현행 540건에서 1천 건으로 확대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식품부의 계란 전수조사 과정에서 DDT가 검출된 경북 경산과 영천 등 2개 농가에 대한 닭 대상 DDT 검사 결과, 도축한 12마리에서 전부 DDT가 검출됐다. 두 농가의 닭고기는 오늘(23일)부터 출하가 중지됐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