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릴리안만 문제?… 10위권 인기 생리대 모두에서 발암물질 검출

중앙일보 2017.08.23 16:31
[사진 중앙일보]

[사진 중앙일보]

판매량이 많은 10대 인기 생리대 전체에서 인체에 유해한 성분이 발견됐다.
 
22일 일간스포츠는 여성환경연대로부터 받은 '일회용 생리대 유해물질 검출 시험 결과'를 공개했다.
 
결과에 따르면 인기 생리대 10개 제품 모두 발암성 물질과 피부 자극을 유발하는 성분들이 다수 발견됐다.

 
여성환경연대와 김만구 강원대 환경융합학부 교수 연구팀은 지난 3월 판매량이 높은 일회용 생리대 10개(중형 5개+팬티라이너 5개)와 면 생리대 1개를 실제 체온(36.5도)과 같은 환경에서 어떤 화학물질을 방출하는지에 대한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일회용 생리대 10개 전 제품에서 발암물질인 스타이렌이 검출됐다.
 
스타이렌은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인체 발암 가능 물질'로 분류해 둔 독성 물질로, 미국 국가독성프로그램(NTP)에서는 발암물질로 추정되는 합당한 근거가 있다고 알렸다. 유럽연합은 피부 자극을 일으키는 물질로도 분류하고 있다.
[자료 일간스포츠]

[자료 일간스포츠]

이번에 논란이 된 '릴리안 파우더향 팬티라이너'(조사 시 표기명 'F제품')에서는 스타이렌이 7ng(나노그램)이 검출돼 10개 제품 중 가장 많았다.
 
중형 생리대 5개 제품 중에서는 A제품에서 3ng, B제품 5ng, C제품 2ng, D제품 3ng, E제품 3ng 등이었다. 
 
팬티라이너 제품 중에서는 G제품에서 1ng, H제품 1ng, I제품 2ng, J제품 2ng이 검출됐다.
 
A제품은 시장점유율 1위로 알려졌으며 B, C, D제품은 각각 시장점유율이 2, 4, 8위다.
 
피부 자극을 일으키는 물질인 1, 2, 4-트라이메틸벤젠도 10개 제품에서 모두 발견됐다.
 
중형 생리대 5개 제품 중에선 A제품(20ng), B제품(29ng), C제품(68ng), D제품(41ng), E제품(43ng) 모두 검출됐다. 팬티라이너 제품 중에서는 릴리안 팬티라이너가 41ng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I제품(24ng), H제품·J제품(14ng), G제품(8ng) 순이었다.
 
1, 2, 4-트라이메틸벤젠은 유럽연합에서 피부 자극을 일으키는 물질로 분류했지만 국내서는 특별한 기준이 없는 상태다.
 
발암성 1급 물질인 벤젠도 소량 검출됐다. 중형 생리대 가운데서는 B, D제품에서 벤젠이 각각 1ng, 팬티라이너 중에서는 H제품에서 1ng이 발견됐다.
[사진 무료 이미지]

[사진 무료 이미지]

특히 B제품의 경우 생식독성이나 발달독성을 일으키는 톨루엔이 51ng 검출돼 10개 제품 가운데 방출량이 가장 많았다.
 
이외에 발암성 1급 유독물질인 트라이클로로에틸렌, 피부 유해성 유발 물질인 자일렌, 피부 자극 물질인 헵탄 등도 나왔다.
 
이 조사에 따르면 시중에서 판매되는 대부분의 생리대 제품에서 각종 유해물질이 검출된 것. 그러나 제품명이 공개된 것은 릴리안밖에 없다.
 
전문가들은 생리대 유해물질에 대한 조사와 전 성분 표시제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최경호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생리대 사용으로 인한 화학물질 노출과 건강 영향에 대한 조사가 미미한 수준"이라며 "생리대의 화학물질 정보가 부족하기 때문에 소량 검출됐다고 해서 안전하다고 간주할 수 없다"고 말했다.
 
고금숙 여성환경연대 환경건강팀장도 "생리대를 포함해 여성 생식기에 사용하는 위생처리용품 속 유해물질의 종류와 노출 경로, 노출 수준 등 위해성 연구가 필요하다"고 했다.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