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B국민은행 노조선거 개입 의혹 산 임원 2명 사임

중앙일보 2017.08.23 13:22
[사진 KB금융그룹]

[사진 KB금융그룹]

KB국민은행 노조 위원장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은 임원들이 최근 사임했다.

 
23일 국민은행 관계자에 따르면 이모 KB 데이터시스템 사장과 김모 국민은행 부산지역영업그룹 대표가 최근 사직서를 제출해 수리됐다. 
 
국민은행 노조는 앞서 지난해 10월부터 두 차례 걸쳐 실시된 국민은행 노조 위원장 선거에 회사 측이 박홍배 당시 후보(현 노조 위원장)의 당선을 막기 위해 부당하게 선거에 개입했으며, 이 과정을 두 사람이 주도했다고 주장하며 해임을 요구했다. 노조는 지난달 이들이 선거에 개입한 증거라며 음성 파일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은행 사측은 최근 노조와 협상에서 초과근무시간에 대해 한도 제한 없이 금전적 보상을 하고 임금피크제가 적용되는 하위 등급 직원의 임금을 삭감했던 관행을 폐지하기로 합의했다. 또 장시간 근로를 막기 위해 정해진 시간에 PC 전원을 강제로 끄는 PC 오프(off) 제도를 10월부터 도입하기로 했다.
  
일각에서는 11월 연임을 앞둔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겸 국민은행장이 더는 잡음을 내지 않기 위해 노조와의 관계 개선에 나섰다는 관측이 나온다. 
 
국민은행 노조 관계자는 "윤종규 은행장이 21일 노조 사무실을 찾아와 선거 개입 문제에 대해 사과했다"며 "노조는 노동청에 제기한 진정 2건을 모두 취하했다"고 밝혔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