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후배 직원에게 술잔 던진 공무원…관계자 해명 "놓쳐서 그랬다"

중앙일보 2017.08.23 13:06
[사진 SBS 방송 캡처]

[사진 SBS 방송 캡처]

국회 고위 공무원이 술자리에서 후배 직원을 폭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 SBS 방송 캡처]

[사진 SBS 방송 캡처]

[사진 SBS 방송 캡처]

[사진 SBS 방송 캡처]

21일 국회 사무처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저녁 여의도의 식당에서 열린 한 상임위원회 회식 자리에서 A 심의관(2급)이 B 행정실장(3급)에게 술잔을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술잔에 맞아 머리를 다친 B 실장은 인근 응급실로 옮겨 치료를 받았다.
 
A 심의관은 C 서기관(4급)의 건배사를 문제 삼아 화를 냈고, B 실장이 이를 말리자 술잔을 던졌다. 
[사진 SBS 방송 캡처]

[사진 SBS 방송 캡처]

SBS가 공개한 당시 식당 내 폐쇄회로TV(CCTV)에 따르면 A 심의관 옆에 있던 C 서기관은 무릎을 꿇고 용서를 빌었다. A 심의관은 말리는 B 실장에게 손을 뻗어 술잔을 던졌다. 해당 상임위 수석전문위원은 "술잔을 놓쳐서 (A 심의관이) 그런 것"이라고 SBS에 해명했다. 
 
국회 사무처는 최근 이 같은 사실을 보고받고 진상 파악에 나섰다. 사무처 관계자는 "후배의 건배사 때문인지, 다른 이유로 시비가 붙어서 그랬는지 확실하지 않다"며 "조사를 통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