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중·일 3국 환경장관 미세먼지 해결 방안 논의

중앙일보 2017.08.23 12:00
김은경 환경부 장관 [사진 환경부]

김은경 환경부 장관 [사진 환경부]

24일부터 이틀간 일정으로 경기도 수원에서 한·중·일 3국 환경 장관 회의가 열려 미세먼지 문제 등 환경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24~25일 수원에서 3국 환경장관 회의
동북아 지역 환경 분야 최고위급 협력체
1999년부터 개최 올해가 19번째 회의

환경부는 한·중·일 3국의 환경 현안과 향후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환경 장관 회의가 24~25일 수원시 팔달구 라마다프라자호텔에서 열린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의 김은경 환경부 장관과 중국의 리간제(李干杰) 환경보호부장, 일본의 나카가와 마사하루(中川雅治) 일본 환경성 장관을 비롯해 3국의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24일에는 한·일, 한·중, 중·일 양자회담이 열리며 25일에는 3국이 모두 참석하는 본회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본회의 후에는 공동합의문 서명과 기자회견, 환경회의 환경상 시상식도 열린다.
 
이번 회의에서 한국은 중국과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분야의 정책·연구·기술 협력 강화 방안, 환경 산업기술 협력 등을 논의하게 된다.
또 일본과는 미세먼지 공동 연구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회의의 부대 행사로 23일부터 이틀간 '환경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회의가 수원 이비스 호텔에서, 24일에는 '청년 포럼'이 밸류하이엔드호텔에서  개최된다.
 
1999년 1월 서울에서 열린 제1회 한중일 3국 환경장관회의에서 당시 최재욱 환경장관(中)이 마나베 겐지 일본환경장관(左),셰전화(解振華) 중국환경보호총국장관과 손을 맞잡고 있다. [중앙포토]

1999년 1월 서울에서 열린 제1회 한중일 3국 환경장관회의에서 당시 최재욱 환경장관(中)이 마나베 겐지 일본환경장관(左),셰전화(解振華) 중국환경보호총국장관과 손을 맞잡고 있다. [중앙포토]

동북아 지역에서 환경 분야 최고위급 협력체인 한·중·일 환경 장관 회의는 1999년 한국의 제안으로 시작돼 매년 세 나라가 교대로 개최하고 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