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탈리아 지진에 파묻힌 채 두 동생 지켜낸 11살 맏형

중앙일보 2017.08.23 10:04
지난 21일 이탈리아 남부 나폴리만의 이스키아 섬에서 규모 4.0의 지진이 일어나 2명이 숨지고 약 40명이 다쳤다.
생후 7개월의 아이가 잔해 속에서 구조되고 있다. (사진 AP=연합뉴스

생후 7개월의 아이가 잔해 속에서 구조되고 있다. (사진 AP=연합뉴스

 
이탈리아는 작년 8월 24일 규모 6.0의 강진이 중부 산간 지대를 강타해 299명이 사망한 아픔이 가시기도 전에 또 다른 지진으로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 지진 속에서 극적으로 어린 삼형제가 구조된 사실이 전해져 전 세계인들이 일제히 환호했다.
삼형제의 아버지가 맨손으로 잔해를 헤치다 손을 다쳤다. (사진 AP=연합뉴스)

삼형제의 아버지가 맨손으로 잔해를 헤치다 손을 다쳤다. (사진 AP=연합뉴스)

 
맨 처음 구조된 아이는 생후 7개월 된 젖먹이 파스콸레 마르몰로였다. 파스콸레는 지진 발생 7시간 만인 22일 새벽 4시에 별다른 외상 없이 가장 먼저 잔해 더미에서 구조됐다.
 
7살 둘째 마티아스는 그로부터 7시간 뒤인 오전 11시, 맏형 치로는 마티아스가 구조된 지 2시간여 지난 뒤 가장 마지막으로 구조됐다.
가장 마지막에 구조된 11살 맏형 치로. (사진 AP=연합뉴스)

가장 마지막에 구조된 11살 맏형 치로. (사진 AP=연합뉴스)

 
특히 마지막으로 구조된 맏형 치로는 지진 당시 방에서 함께 있던 동생 마티아스를 손으로 감싼 채 침대 밑으로 들어가도록 해 동생의 목숨을 구한 것으로 밝혀져 '꼬마 영웅'으로 떠올랐다.
 
한 매체는 치로가 "마티아스를 꼭 껴안고 있었다. 구조대가 왔을 때 동생을 먼저 내보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구조대를 도와 맨손으로 잔해 더미를 헤치느라 손을 다친 삼형제의 아빠 알레산드로는 "끔찍한 밤이었다. 뭐라 말을 할 수가 없다"며 가족의 목숨을 구해준 구조대의 노력에 거듭 감사를 표했다.
 
삼형제가 입원한 병원 측은 "치로의 두 동생의 경우 부분적 타박상과 찰과상을 입었을 뿐 양호한 상태"라고 밝혔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