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에 추월당한 애플, 중국 시장이 문제"

중앙일보 2017.08.23 10:01
중국 상하이 푸동에 있는 ‘애플 스토어’

중국 상하이 푸동에 있는 ‘애플 스토어’

애플이 삼성전자에게 2분기 영업이익을 추월당한 이유가 중국 시장에서 약세를 보였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22일 애플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2009년 이래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이유에 대해서 "아이폰의 평균판매단가(ASP)의 하락과 환율 역풍, 최신 아이폰 모델로의 업그레이드 수요 감소가 주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애플은 2분기 아이폰 판매량 4100만대를 팔아 순이익 87억 달러(약 9조8000억원)를 벌어들였다. 삼성전자가 11조538억원을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크게 뒤진 것이다.  
 
닐 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애널리스트는 "애플은 지금까지 아이폰이 출시되지 않은 분기에는 경쟁사들을 견제하지 못하는 고질적인 약점을 보여왔고 이같은 현상은 신흥시장에서 두드러진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애플은 새로운 출시전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애플이 지난 2015년 이후 중국시장에서 판매량이 하향세를보이며 영업이익은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고 봤다. 그 원인으론 중국 소비자들이 아이폰에 대한 충성심이 비교적 낮고 300~500달러(약 35~57만원) 가격대 부문에서 가성비 좋은 중국 플래그십 스마트폰 모델이 중국 소비자를 공략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중국인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위챗'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서 원활하게 활용된다는 것도 아이폰의 약점으로 지적됐다.
  
박진석 연구원은 "삼성이 영업이익에서 애플을 앞지른 것은 비록 일시적인 현상이라 하더라도 사업적인 측면에서 볼 때 분명 의미 있는 성과일 것"이라며 "올 하반기 삼성의 노트8과 애플의 아이폰8 출시가 비슷한 시기에 이뤄지므로 양 사의 신제품 론칭이 하반기 성과에 어떤 결과를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말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