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당들 대선 지출 171억 수의계약

중앙일보 2017.08.23 02:21 종합 1면 지면보기
‘문재인 문자 28원, 홍준표 문자 24원, 안철수 문자 26원’. 19대 대선에서 후보들은 다량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1375만 통,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3669만 통,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6796만 통을 보냈다.
 

일감 몰아주기로 세금 낭비 우려
정부선 2000만원 이상 경쟁입찰

대선 때 국민이 받은 문자메시지 한 통은 전부 돈이다. 발송업체를 통해 보내는 비용은 세금에서 나온다. 문 후보는 타임리서치와 세종텔레콤에 3억8500만원을, 홍 후보는 엘지유플러스와 KT에 8억8500만원을, 안 후보는 에프씨넷플러스, CNA커뮤니케이션에 17억7900만원을 지불했다.
 
중앙일보는 대선 100일(8월 16일)을 맞아 정당별 회계보고서를 공인회계사 4명과 공동으로 분석하고, 중앙선관위를 방문해 지출 증빙용 계약서·견적서 등을 열람했다. 대선 기간 중 각 후보와 정당은 선거운동을 의뢰할 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수억원이 들어가는 계약도 경쟁에 의하지 않고 임의로 상대를 선정하는 수의계약으로 진행했다. 정부는 2000만원이 넘으면 국가계약법상 조달청이 최저가 입찰을 하고 있다. 세금의 지출을 줄이기 위해서다. 그러나 민주당의 경우 24개 업체와 27억원, 한국당은 21개 업체와 113억원, 국민의당 역시 24개 업체와 31억원으로 수의계약했다.
 
관련기사
 
세 후보 및 소속 정당이 수의계약한 금액은 69개 업체에 모두 171억원에 이른다. 손재호 회계사는 “수십억원을 입찰 과정 없이 수의계약으로 집행할 경우 특수관계자에게 세금을 넘겨주는 일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박성훈·김록환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