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 먹다 흘리고 자주 잊고 … 31살 ‘보노보노’ 날 닮아가요

중앙일보 2017.08.23 01:05 종합 23면 지면보기
아기 해달 보노보노 캐릭터와 함께한 작가 이가라시 미키오. [사진 라희찬(STUDIO 706)]

아기 해달 보노보노 캐릭터와 함께한 작가 이가라시 미키오. [사진 라희찬(STUDIO 706)]

아기 해달 보노보노가 주인공인 일본만화 『보노보노』(거북이북스)가 올해로 연재 31주년을 맞았다. 최근 폐막한 제21회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에서 라이브 드로잉 행사를 가진 이가라시 미키오(62) 작가를 만났다. 오랜 세월을 보노보노와 함께 보낸 그는 인터뷰에서 이 만화를 처음 그릴 때의 초심을 들려줬다.
 

일본 인기 만화가 이가라시
나의 변화가 만화 캐릭터에 영향
나도 보노보노 닮아 맘대로 상상

보노보노 캐릭터를 1980년대 일본의 해달 붐에서 착안했다고 들었다.
“지구 생명체는 바다에서 육지로 올라오며 진화했는데, 해달은 거꾸로 육지에서 바다로 간 동물이다. 그래서 수영도 서투르고 부주의하다. 그게 재미있었다.”
 
보노보노의 친구들은 다람쥐, 너구리 같은 작은 동물이다.
“리더십이나 강한 매력이 있는 주인공과 달리 보노보노는 연약한 캐릭터다. 그래서 보노보노와 함께일 때 밸런스가 좋은 동물들을 그렸다.”
 
스스로와 가장 닮은 캐릭터는 누구인가.
“역시 보노보노다. 뭐든 마음대로 상상하는 점이 점점 닮아가는 것 같다.”
 
만화 속 에피소드를 하나만 꼽는다면.
“4권에 나온 범고래 에피소드에서 아빠를 뒤쫓아 외딴 섬으로 가던 보노보노가 갑자기 ‘아빠가 정말 내 아빠인가’ 생각하는 장면이 나온다. 보노보노의 상상 속에 아빠는 도깨비 같은 모습으로 나타난다. 하지만 어린 범고래의 장난을 계기로 보노보노를 괴롭히던 의문이 사라진다. 어떤 결론을 내기보다는 답을 찾는 과정에서 의문 자체가 사그라지는, 그런 미묘한 뉘앙스가 이 만화 전체를 대표하는 것 같다.”
 
좋아하는 한국 작가나 작품이 있나.
“박찬욱·나홍진·봉준호 감독의 영화에선 어떤 완벽함이 느껴진다. 박찬욱 감독은 수년 전 직접 만났다. ‘복수는 나의 것’에 ‘보노보노’ 애니메이션이 나오기도 했다.”
 
『보노보노』를 30년 넘게 그리면서 시대 변화에 영향을 받기도 하나.
“나이 들면서 생기는 변화가 만화에 영향을 미치는 것 같다. 물을 마시다 흘리거나, 뭔가 자주 잊어버리는 등의 변화가 보노보노와 주변 캐릭터에 투영되고 있다.”
 
보노보노처럼 너그럽고 착한 마음을 유지하며 살아갈 순 없을까.
“나의 경우 상상을 많이 하고 세상사에 너무 연연하지 않으려 한다. 내가 살고 있는 센다이는 동일본 대지진의 피해지였다. 다들 힘들었지만, 고민만 하다보면 고민에서 벗어날 수 없다. 어떤 상황에서든 웃을 수 있다는 게 가장 중요하지 않을까”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