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 기업]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 운영 … 유동성 위기 겪는 중소기업 사업 안정 도와

중앙일보 2017.08.23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3면 지면보기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문창용 캠코 사장(왼쪽에서 네 번째)과 황규연 산업단지공단 이사장(왼쪽 세 번째) 등이 산업단지 기업 구조개선지원 활성화 협약식에 참석했다. [사진 캠코]

문창용 캠코 사장(왼쪽에서 네 번째)과 황규연 산업단지공단 이사장(왼쪽 세 번째) 등이 산업단지 기업 구조개선지원 활성화 협약식에 참석했다. [사진 캠코]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의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이 기업 회생의 마중물이 되고 있다. 특히 일시적으로 유동성 위기에 처한 기업에는 재도약을 위한 소중한 발판으로 자리 잡았다.
 
캠코는 성장성은 있으나 일시적으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기업의 영업기반 유지와 유동성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세일앤리스백·Sale & Leaseback)을 운영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기업이 보유한 사옥이나 공장을 캠코가 사들인 뒤 해당 기업에 재임대 및 우선 매수권을 부여해 기업의 회생을 돕는 제도다.
 
캠코는 2015년부터 현재까지 1941억원을 투입해 유동성 위기에 처한 13개 기업의 자산을 매입해 재임대했다. 특히 최근에는 지난해 12월 ‘산업집적활성화 및 공장설립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산업단지 입주기업에 대한 지원이 가능해지면서 해당 기업에 대한 지원이 늘어나고 있다. 캠코 관계자는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은 최근 조선·해운 불황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선 기자재 업체의 사업 안정화 지원이라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을 이용한 기업은 영업을 계속하면서도 차입금이 1512억원 감소하는 등 재무구조가 개선됐다. 더불어 중소기업진흥공단·금융회사 등과 협업을 통한 대출기한 만기연장, 이자상환유예, 분할상환 등 추가적인 금융지원으로 유동성 위기 극복 및 신속한 경영정상화를 추진할 수 있게 됐다. 특히 2개사는 회생절차를 조기 졸업해 정상화가 성공적으로 이행되는 등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은 해당 기업의 사업 안정화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감소 방지에도 기여하고 있다.
 
최근 캠코는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기업구조조정 시장에서 역할을 강화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지원대상을 중소기업에서 대기업까지 확대하고 지원 규모도 연 1000억원에서 연 5000억원으로 확대하는 등 적극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캠코는 제도의 실효성 제고를 위해 더 많은 기업이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도록 법원·정책금융기관·시중은행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관련부처와 협의해 법 개정도 추진했다. 캠코에 자산매각 시 발생하는 양도차익에 대한 법인세를 나중에 낼 수 있도록 해 기업의 세금부담을 완화했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앞으로 더 실효성 있는 지원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안정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