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국정원, ‘민간인 댓글 사건’ 30명 검찰에 수사의뢰

중앙일보 2017.08.21 19:20
국정원 본관 건물. [사진·중앙포토]

국정원 본관 건물. [사진·중앙포토]

국가정보원이 댓글 공작을 위해 민간인을 동원해 운영했던 ‘사이버외곽팀’에 이명박 전 대통령을 지지했던 단체 인사들이 대거 포함된 것으로 드러나 검찰이 수사에 들어갈 전망이다.  

 
 21일 국정원 등에 따르면 내부의 1차 조사를 맡은 적폐청산 태스크포스팀이 민간인 명단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국정원법 위반 혐의가 드러나 관련자 30명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고 밝혔다. 지난 14일 국정원 개혁위원회가 수사 의뢰를 권고한 데 따른 조치이다.  
 
 관련 민간 단체는 민생경제정책연구소와 늘푸른희망연대, 선진미래연대와 자유주의진보연합, 자유한국연합 등으로 알려졌다. 이들 단체 중 한 곳은 이명박 정부 시절 서민금융 사업자로 선정돼 정부 예산 30억원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