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간까지 절대 무슨 광고인지 감 안잡히는 광고

중앙일보 2017.08.21 13:45
[사진 티몬 광고 캡처]

[사진 티몬 광고 캡처]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소셜커머스 업체 티켓몬스터(티몬)의 자체 생필품 전문 판매 채널인 '슈퍼마트' 광고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9일 한 네티즌은 "뭔 이런 광고를 만들었냐"며 슈퍼마트 광고를 자신의 트위터에 링크했는데, 이는 5만번에 가까운 리트윗(공유)이 이뤄졌다. "광고 중간까지 봐도 어떤 광고인지 감이 안 잡힌다" 등과 같은 반응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나오고 있다.
 
지난 16일 티몬 측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 광고를 공개했다. 주인공은 남녀 초등학생이다. 여학생이 곤란한 순간마다 남학생이 나타나 문제를 해결해준다는 콘셉트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사진 티몬 광고 캡처]

[사진 티몬 광고 캡처]

[사진 티몬 광고 캡처]

[사진 티몬 광고 캡처]

[사진 티몬 광고 캡처]

[사진 티몬 광고 캡처]

남학생은 튜브형 아이스크림 뚜껑을 따주거나 나무 위에 올라간 배드민턴 공을 꺼내준다. 남학생이 여학생에게 친절을 베풀자 주변에서는 "좋아하는 것 아니냐"며 놀리기 시작한다. 이 남학생은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하고, 이를 엿들은 여학생은 서운해한다. 여학생이 그네에 앉아 홀로 울고 있을 때 남학생이 나타나 휴지를 건넨다. 
[사진 티몬 광고 캡처]

[사진 티몬 광고 캡처]

[사진 티몬 광고 캡처]

[사진 티몬 광고 캡처]

[사진 티몬 광고 캡처]

[사진 티몬 광고 캡처]

[사진 티몬 광고 캡처]

[사진 티몬 광고 캡처]

그러자 여학생은 서운함이 폭발, "너 뭐야. 너 왜 사람 헷갈리게 해. 왜 자꾸 필요한 시간에 딱 맞춰 나타나서 잘해주는데"라고 울부짖는다. 그러자 남학생은 "나 다음 주에 전학 가"라고 힘없이 말한다. 여학생은 충격을 받은 표정을 짓는다. 남학생이 전학 가던 날 택배 박스 하나가 도착한다. 차에서 이동 중인 남학생은 박스를 열어본다. '가지'와 '마'가 들어있다. BGM(배경음악)으로 브라운 아이즈의 '가지마 가지마'가 흘러나온다. '가지 마'라는 여학생의 메시지를 이해한 남학생은 눈물을 흘린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