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살충제 계란 파동 송구…근본대책 위한 TF 구성하라"

중앙일보 2017.08.21 11:44
2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세종-서울 간 영상을지국무회의 에서 참석자들이 문재인 대통령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세종-서울 간 영상을지국무회의 에서 참석자들이 문재인 대통령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살충제 계란' 파동에 대해 사과하며 '축산업 근본대책' 마련을 위한 TF(테스크포스)를 구성해 이낙연 국무총리가 점검 관리해주길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제1회 을지국무회의 및 제37회 국무회의를 주재했으며 이는 세종청사 국무회의실과 영상으로 연결돼 화상회의 형태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 불안과 염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번 계란 파동으로 소비자뿐만 아니라 선량한 농업인, 음식업계, 식품 제조업계까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번 파동에 대해 정부는 신속하게 대응해나가고 또 정부가 가진 정보를 투명하게 국민들에게 알리려 노력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그 과정에서 관계기관 간 손발이 맞지 않는 모습이 있었고, 또 발표에도 착오가 있었던 것이 국민들의 불안을 더욱 심화시킨 면이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먹거리 안전문제는 국민의 건강과 바로 직결되는 문제다. 국민들께서 더는 불안해하지 않도록 전수조사에 대한 보완 등 해결 과정을 소상히 알려 신뢰가 회복될 수 있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파동을 계기로 축산안전관리시스템 전반을 되짚어보고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근본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겠다"며 "우선 양계산업을 비롯한 축산업 전반에 걸쳐 공장형 사육, 밀집·감금 사육 등 축산환경에 대한 근본적인 개선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현재의 관리시스템을 범부처적으로 평가·점검하고 분산된 정책들을 국민 안전 측면에서 재조정·개편해야겠다"며 "대응 매뉴얼도 점검해 사태 발생 시 신속하고 일사불란하게 대처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춰주길 바란다. '관계부처 TF'를 구성해 식품안전에 대한 종합계획과 집행을 위한 국가식품관리 시스템을 마련하고, 총리께서 직접 확인·점검·관리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