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허웅 3점슛 5방' 한국농구, 뉴질랜드 꺾고 아시아컵 3위

중앙일보 2017.08.21 06:29
한국남자농구대표팀 허웅이 뉴질랜드와 3-4위전에서 3점슛 5개를 성공시키며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 대한농구협회]

한국남자농구대표팀 허웅이 뉴질랜드와 3-4위전에서 3점슛 5개를 성공시키며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 대한농구협회]

 
한국남자농구 대표팀이 뉴질랜드를 꺾고 아시아컵 3위를 기록했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세계 30위)은 21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2017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을 3-4위전에서 뉴질랜드(20위)를 80-71로 눌렀다. 4강에서 이란에 81-87로 패한 한국은 4년 만에 대회 3위에 올랐다.  
 
 
1쿼터 초반 5-13으로 끌려간 한국은 허재 감독의 아들 허웅(상무)이 3점슛 3방을 성공시키며 25-17로 앞서갔다. 한국은 최준용(SK) 등을 앞세워 리드를 이어갔다.  
 
하지만 뉴질랜드는 핀 델라니가 이종현(모비스)을 상대로 인 유어 페이스 덩크(in your face dunk)를 터트리며 반격에 나섰다. 한국은 4쿼터 중반 뉴질랜드에 연속득점을 허용하며 69-64로 쫓겼다.  
 
한국농구대표팀이 아시아컵 3-4위전에서 뉴질랜드를 꺾고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 대한농구협회]

한국농구대표팀이 아시아컵 3-4위전에서 뉴질랜드를 꺾고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 대한농구협회]

 
한국은 71-66에서 김선형(SK)이 레이업슛을 성공시켰고, 종료 1분 5초 전 전준범(모비스)이 3점슛을 꽂아 점수차를 10점으로 벌렸다. 예선에서 뉴질랜드를 76-75로 꺾었던 한국은 또 한번 뉴질랜드를 제압했다. 한국은 허웅이 3점슛 5개를 포함해 20점을 올렸다. 오세근과 최준용(SK)이 각각 14점씩 올렸다.  
 
2015년 아시아선수권에서 6위에 그쳤던 한국은 이번 아시아컵에서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광복절에 열린 8강 진출 결정전에서 일본을 제압했다. 8강에서는 필리핀을 상대로 3점슛 쇼를 펼치며 32점 차 대승을 거뒀다. 4강에서 이란에 비록 졌지만 한 때 21점 차로 뒤졌던 점수를 뒤집는 저력을 보였다.
 
한국농구대표팀 오세근(오른쪽)이 아시아컵 베스트5에 뽑혔다. 오세근은 평균 16.5점, 5.7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한국을 3위로 이끌었다. [사진 대한농구협회]

한국농구대표팀 오세근(오른쪽)이 아시아컵 베스트5에 뽑혔다. 오세근은 평균 16.5점, 5.7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한국을 3위로 이끌었다. [사진 대한농구협회]

 
한편 결승에서는 호주가 이란을 79-56으로 꺾고 우승했다. 한국 오세근은 하메드 하다디(이란), 모하메드 잠시디(이란), 파디 엘 카티브(레바논), 셰이 일리(뉴질랜드)와 함께 대회 올스타5에 선정됐다. 오세근은 이번대회에서 평균 16점, 5.7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