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종석 비서실장이 배성재 아나운서에 “죄송합니다”며 진행 막은 이유

중앙일보 2017.08.20 20:27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20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새 정부 출범 100일 기념 국민인수위원회 대국민 보고대회인 '대한민국, 대한국민'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20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새 정부 출범 100일 기념 국민인수위원회 대국민 보고대회인 '대한민국, 대한국민'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20일 방송된 ‘문재인 정부 출범 100일 대국민보고’ 방송에서 배성재 SBS 아나운서에 “죄송합니다”며 말을 막은 사연이 나와 화제다.

 
 이날 방송에서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가장 안쓰러웠던 분이 임종석 비서실장입니다. 참 놀랍습니다. 체력이 놀랍고요. 매번 그렇게 함박웃음을 띄고 계셔서”라며 임 실장을 소개했다. 이에 임 실장은 “힘들기는 하죠. 그렇지만 두려운 마음 즐거운 마음 반반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 MBC]

[사진 MBC]

 
 배성재 아나운서가 “지난 100일 중 가장 기억에 남는 하루가 언제입니까”라고 묻자 “사실은 5·18이 가장 기억에 남았는데 대통령께서 지난 기자회견 때 말씀하셨더라고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으로 기억에 남는 날을 8·15로 꼽았다. 임 실장은 “당시 대통령 경축사 중 여러 가지 내용이 있지만 이번에 보훈 내용은 오랫동안 마음에 담아 오셨던 것을 대한민국을 되찾고 대한민국 정부 부름에 응답했던 것들에 대해서 아픔을 치료하고 명예롭게 지원해 드리고 마지막 한 분까지 대한민국 품이 따뜻했다고 대한민국 정체성으로 삼고 나라다운 나라 출발이다”고 말했다.  
 
 이에 배성재 아나운서가 “독립 운동가 후손들도 굉장히 감동스러웠을 겁니다”라고 말하자, 임 실장은 “죄송하다”며 진행을 잠시 막고 경축사에 대한 설명을 추가했다. 그는 “참전 유공자들에 대한 대우에 관한 내용도 있다.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현재 58분, 참전 유공자로 이번에 보훈 정책으로 혜택 받은 분은 23만 명 정도 됩니다”라고 설명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