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이 전역하는 이순진 대장을 칭찬한 유명 일화

중앙일보 2017.08.20 20:10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합참의장 이.취임식 및 전역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강태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합참의장 이.취임식 및 전역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강태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현직 대통령 최초로 합참의장 이·취임식에 참석한 소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페이스북에 "합참의장 이취임식에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건군이래 처음이라고 들었다"며 "평생을 군에 몸 바치고 최고 지휘관이 된 최고 군인의 전역식을 겸하는 자리여서 더 명예로운 자리로 만들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장의 헌신적인 군 생활 모습에 대해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임하는 이순진 대장은 3사 출신 최초의 합참의장이었는데 42년 간의 군 생활 동안 45번 이사를 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또 공관 생활 당시 공관 조리병을 원대 복귀시키고 부인이 직접 음식 준비를 해 공관병을 한 명만 뒀다는 일화도 전했다. 문 대통령이 해당 사실을 칭찬하자 이 대장의 부인이 "제가 직접 음식 준비를 하지 않으면 마음이 안 놓여서요"라고 말했고 이 대장은 "제가 입이 짧아서 집사람이 해주는 음식을 좋아한다"고 말했다고도 전했다.  
 
또, 이날 이 대장은 전역사를 통해 아내가 한 고생을 말하며 눈물을 흘렸고, 부인 역시 전역사를 마치고 내려온 남편을 포옹해준 모습을 전하며 "참 보기 좋은 모습"이라고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보도를 통해 화제가 된 전역선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군 생활을 하는 동안 아내와 해외여행을 한 번도 못했다는 말을 듣고 캐나다 항공권 2매를 대통령의 특별한 전역선물로 드렸다"고 전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