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ㆍ미 내일부터 UFG 연습 돌입, 한반도 긴장 고조…미, 태평양사령관, 전략사령관 등 지휘부 이례적인 연속 방한

중앙일보 2017.08.20 18:23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왼쪽 흰색 제복)이 20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함께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로 들어오고 있다. 신인섭 기자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왼쪽 흰색 제복)이 20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함께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로 들어오고 있다. 신인섭 기자

 
한반도 ‘8월 위기설’의 분수령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이 21일 시작된다. UFG 연습은 한반도 유사시에 대비해 한미 연합사령부가 매년 실시하는 ‘워 게임(war game)’ 형식의 지휘소 훈련으로, 오는 31일까지 이어진다.

북, “붙는 불에 기름을 끼얹는 격”

 
북한 노동신문은 연습 하루전인 20일 “(UFG 연습 실시는) 붙는 불에 기름을 끼얹는 격으로 (한반도) 정세를 더욱 악화시키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자멸을 재촉하는 어리석은 행태’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극악무도한 침략 각본들을 완성하기 위한 반(反)공화국 합동군사연습은 우리에 대한 적대 의사의 가장 노골적인 표현이며 그것이 실전으로 넘어가지 않는다고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고 위협했다.
 
이에 맞서 미국은 군 핵심 지휘관들을 UFG 연습 참관을 위해 이례적으로 대거 급파했다. 북한의 도발을 억지하기 위한 강력한 대응에 나선 것이다.
 
조셉 던퍼드 미 합참의장이 지난주 방한한 데 이어 이날 해리 해리스 태평양사령관과 존 하이튼 전략사령관이 방한했고, 새뮤얼 그리브스 신임 미사일방어청(MDA) 청장도 이번주 방한할 예정이다.  
 
태평양사령관은 유사시 한반도에 증원되는 미군 병력을 지휘하는 역할을 맡고 있으며, 전략사령관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전략 폭격기 등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각종 전략자산을 운용하고 있다.
 
해리스 사령관과 하이튼 사령관은 이날 정경두 신임 합참의장 취임식에 나란히 참석했으며 해리스 사령관은 오후엔 송영무 국방장관을 만났다. 해리스 사령관은 이 자리에서 "북한 정권의 핵·미사일 개발에 대한 집착과 무모한 도발로 한반도 및 역내 안보상황이 엄중하다"며 "미국의 철통 같은 안보공약은 변함 없으며 언제라도 싸울 수 있는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방한기간중 UFG 연습을 참관하고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과 함께 공동 기자회견도 열 예정이다. 군 소식통은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한 한미동맹의 공고한 연합방위 의지를 분명하게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재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