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 거인 물러설수 없는 자존심...中·인도 국경대치 이번주 최대고비

중앙일보 2017.08.20 17:10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아시아의 두 거인 중국과 인도가 두 달 넘게 히말라야 산록에서 일촉즉발의 대치 상태에 있다. 핵무기를 가진 두 인구 대국의 무력 충돌로 이어질 수 있는 국경 대치 사태는 이번주 최대 고비를 맞을 전망이다. 9월초 중국에서 열리는 브릭스(BRICS) 5개국 정상회의를 앞두고 사태 해결을 시도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2개월째 지속되는 국경 대치,15일엔 투석과 육박전도
4000km 이르는 세계 최장의 미확정 국경 맞댄 양국
일대일로와 달라이라마 대립,배경엔 라이벌 의식도
9월 3일 中개최 예정인 브릭스회의가 최대 분수령

국경 대치사태는 지난달 16일 중국 군대가 인도·부탄과의 접경지대인 둥랑(洞朗· 부탄명 도클람)에서 도로 건설을 시작한 게 발단이 됐다. 부탄이 영토를 침범당했다고 반박하자 동맹국인 인도군이 출동해 도로 건설을 막고 대치 상태에 들어갔다. 중국은 자국 영토가 침범당했다고 주장한다. 
그 뒤 두 달 이상 평화도 없고 전쟁도 없는 불화부전(不和不戰)의 대치가 이어졌다. 수백 미터 앞에서 양국 군대가 서로를 겨누며 "철수하지 않으면 뒷 일은 책임못진다"는 통첩을 반복해왔다. 15일 라다크 지역에서 양측 수십명씩의 군인이 투석전과 육박전(위 영상)을 벌였지만 사격은 자제했고 상황이 끝난 뒤 현지 장교들이 만나 대화를 하기도 했다.  
 
하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병력 증파와 무기 증강이 계속되고 있어 국지전으로 발전할 위험도 상존한다. 인도군은 대치 지역 후방에 3만명이 넘는 보병사단과 산악사단을 배치하고 주민들을 소개시켜면서 일전불사의 의지를 보였다. 중국은 산악 탱크와 공격형 헬기, 미사일 등을 국경지역으로 속속 증강 배치시키고 있다. 중국의 한 소식통은 "칭하이(靑海)에서 철도로 무기를 운반한뒤 육로로 국경 지방으로 이동시키고 있다"며 "인도군 수백명을 전원 체포한 뒤 무장해제시켜 추방하는 형식의 작전 계획이 세워져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향후 일주일이 이번 사태의 고비가 될 전망이다. 다음달 3일부터 5일까지 중국 푸젠(福建)성에서 브릭스 정상회의가 열리기 때문이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 참석 대상이다. 손님을 모셔놓고 국경에서 육박전을 벌이는 건 주최국 중국으로선 난감한 일이다. 힌두스탄타임스의 베이징 특파원 수티르토 파트라노비스는 "앞으로 일주일 내지 열흘이 결정적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양국 간에는 물밑 채널이 열려 있기 때문에 국경 지방에 증강 배치된 병력을 축소하는 협상이 시작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만약 외교적 노력이 실패할 경우엔 예기치 않은 방향으로 사태가 전개될 수도 있다. 중국 소식통은  "평화적 해결이 여의치 않으면 제한적 군사 작전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논의가 있다"며 "어떤 식으로는 브릭스 회의 전에는 결론이 날 것 같다"고 말했다. 모디 총리 불참으로 브릭스 회의가 BRCS 회의가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번 사태의 일차적 원인은 국경 분쟁이다. 인도와 중국은 4000㎞에 이르는 세계 최장의 미확정 국경을 사이에 두고 마주하고 있다. 1962년 양측이 국지전을 벌인 실례도 있다. 당시 전투에서는 중국이 승리를 거뒀으나 국경선은 여전히 미확정 상태다.  
 
1962년 중인전쟁 발발 직전 대치 중인 양국 군인들. [중앙포토]

1962년 중인전쟁 발발 직전 대치 중인 양국 군인들. [중앙포토]

두 나라는 국경 분쟁 이외에도 갈등 요인이 많다. 티베트 지도자 달라이 라마가 인도 영내에서 망명 정부를 수립한 게 대표적이다. 최근에는 전략적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인도는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프로젝트에 가장 반대하는 국가다. 파키스탄에 군항을 확보하고 인도양으로 진출하려는 중국의 전략에 극도의 경계심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인도는 5월 중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심혈을 기울인 일대일로 정상회의 개최 직전에 외무장관 명의의 보이코트 성명을 내 잔치 분위기에 흠집을 내기도 했다.  
1962년 중인전쟁에서 인도군이 항복하고 있다. [중앙포토]

1962년 중인전쟁에서 인도군이 항복하고 있다. [중앙포토]

두 나라는 인구 대국이자 고대문명 발상지로서의 공통점을 갖췄지만, 이는 뿌리깊은 라이벌 의식의 원인이기도 하다. 인도 인구는 13억 중국과 맞먹는 수준이다. 하지만 젊은 층 비율이 높아 고령화 추세가 뚜렷한 중국과 달리 21세기의 성장동력이 될 잠재력을 갖고 있다. 고속 성장은 중국이 먼저 시작했지만 지난해 성장율은 인도가 중국을 앞질렀다. 중국은 미국에 대항하는 대국의 위상을 강조하는 반면, 인도는 민주선거제도와 삼권분립이 확실한 '세계 최대의 민주국가'란 자존심이 강하다. 그런 자존심 대립이 험준한 히말라야 계곡에서 육박전을 펼치면서까지 한치도 물러서지 않는 국경 대치로 이어지고 있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gn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