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코대우 미얀마에 호텔개장…사업 다각화 '청신호'

중앙일보 2017.08.20 17:09
 포스코대우가 미얀마에서 본격적인 호텔사업을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신사업에 도전하기 위해 2012년 미얀마 정부로부터 호텔 부지 사용권을 얻어낸 지 5년 만이다.
 

5년 만에 5성급 '롯데호텔 양곤' 개장
무역업 위주서 부동산·소비재 등 신규사업 진출
80년대부터 인연맺은 미얀마 투자 확대

 다음달1일 미얀마 최대 도시인 양곤에 문을 여는 이 호텔은 15층짜리 고급호텔 1동(343실)과 29층짜리 장기숙박호텔 1동(315실)을 비롯해 컨벤션센터·레스토랑·수영장 등 다양한 부대 시설을 갖춘 5성급 호텔이다. 포스코대우가 호텔사업 전반을 관리하고 롯데호텔이 ‘롯데호텔 양곤’이란 이름으로 위탁운영을 맡게 된다.  
포스코대우 주관으로 9월1일 미얀마에 오픈하는 '롯데호텔 양곤' 전경. [사진 포스코대우]

포스코대우 주관으로 9월1일 미얀마에 오픈하는 '롯데호텔 양곤' 전경. [사진 포스코대우]

 
 포스코대우는 2014년 포스코건설·롯데호텔·미래에셋대우 및 현지 파트너사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호텔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다.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은 “미얀마 호텔은 그동안 미얀마에서 보여준 사업 역량을 인정받은 결과물”이라며 “앞으로 해외 무역과 자원개발뿐 아니라 전략적 해외 부동산 개발 등 신사업 개발을 통해 지속해서 사업 영역을 확대해 글로벌 종합 사업회사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김 사장의 말처럼 이번 호텔 사업개시는 ‘사업다각화’의 성공 신호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 포스코대우의 양대 사업축은 무역업과 자원개발이지만 최근 주된 무역품인 철강·화학 등이 반덤핑 관세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신사업 발굴이 성장의 필수조건이 됐다. 
 
 회사 관계자는 “아직은 매출이 미미하지만, 전시산업·소비재·호텔·부동산 개발 등 신규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얀마는 신사업의 성패를 시험해 볼 중요한 테스트베드다. 포스코대우는 1980년대부터 미얀마에 진출해 봉제·목재·금속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현지 네트워크를 쌓아왔다. 현재 가스전을 운영 중이며 최근엔 현지에서 생산한 쌀을 가공·유통하는 미곡종합처리장 건설에 투자하는 등 식량 사업에도 진출했다. 포스코대우 관계자는 “호텔 개장을 계기로 가스복합화력발전소 건설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등 미얀마 사업을 더욱 확대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