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육군총장 "순직 장병은 전투 영웅…희생 헛되지 않게 할 것"

중앙일보 2017.08.19 17:45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이 11일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거수경례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이 11일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거수경례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이 19일 K-9 포사격 훈련 도중 발생한 사고로 희생된 장병들의 유가족을 만나 조의를 표했다.
 
김 총장은 이날 유가족에게 "자식을 둔 부모로서 참담한 심정"이라며 "정말 가슴 아프고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위로했다.
 
김 총장은 특히 "국가를 위해 복무하다 훈련 중 순직한 장병들은 전투 영웅과 같은 존재"라며 "이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이 헛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또 국군수도병원에서 치료 중인 부상 장병들을 찾아 위로하고 "육군 차원에서 희생에 합당한 예우와 보상, 부상자 치료 및 후속 조치에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중부전선 최전방에서 K-9 자주포 사격 훈련 중 발생한 폭발사고로 이모(27) 중사와 정모(22) 일병 등 2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육군은 민·관·군 전문가들과 함께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를 통해 재발 방지 대책도 강구할 예정이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